실시간 랭킹 뉴스

SM 공동 대표 등 직책자 26인 "카카오 공개매수 지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왼쪽부터 SM엔터테인먼트 로고, 탁영준-이성수 공동 대표이사. SM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SM엔터테인먼트 로고, 탁영준-이성수 공동 대표이사. SM엔터테인먼트 제공카카오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SM엔터테인먼트 지분 공개매수를 시작하자, SM 이성수-탁영준 공동 대표이사를 포함한 센터장 이상 직책자 26인 전원이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SM은 7일 오후 공식입장을 내어 "공동 대표이사를 포함한 센터장 이상 직책자 26인 전원은 카카오와 카카오엔터가 금일 발표한 당사 주식의 공개매수에 대해 지지를 표명한다"라고 밝혔다.

SM은 "적대적 M&A를 통해 SM 이사회를 장악하려는 하이브와 달리, SM 고유의 전통과 정체성을 존중하고 자율적/독립적 운영과 아티스트의 연속적/주체적 활동을 보장하며, 3월 31일 주주총회에서 SM 경영진이 추천한 독립적 이사회를 지지하는 카카오가 SM 3.0의 성공적인 이행을 위한 최적의 수평적, 전략적 파트너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양 사의 협력을 "글로벌 최고 수준의 콘텐츠와 플랫폼 간의 만남"이라고 표현한 SM은 "카카오와의 협력을 통해 플랫폼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SM IP(Intellectual Property, 지식재산권)의 무한한 콘텐츠 확장을 기대하고 있다. SM의 콘텐츠는 카카오의 IT 자산과 플랫폼 등을 통해 확산해 나갈 것이며, SM이 구축하는 통합 팬 플랫폼은 카카오와의 기술 협력으로 더욱 의미 있고 퀄리티 높은 IP 콘텐츠/플랫폼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카카오와 함께 SM 주주와 구성원, 팬과 아티스트에게 약속한 SM 3.0 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해, 팬, 주주 중심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도약하고, 기업가치 제고와 주주환원 정책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알렸다.

현재 SM 지분 4.9%를 보유 중인 카카오와 카카오엔터는 앞서 이날 오전 한 주당 15만 원으로 해 공개매수를 시작한다고 공시했다. 이번 공개매수를 통해 총 35% 지분을 취득해 모두 39.9%를 확보한다는 게 카카오-카카오엔터의 계획이다. 공개매수 목표치(595만 1826주/25%)에 도달하지 못한 하이브가 제시한 12만 원보다 25% 높고, 전날(6일) 종가인 13만 100원보다 14.5% 높은 수치다.

카카오와 카카오엔터는 "SM의 현 경영진을 비롯한 임직원, 아티스트들이 가진 탁월한 경쟁력에 강한 신뢰를 갖고 있으며, SM의 성장 저해 요인을 해소하기 위한 현 경영진의 노력과 SM 3.0을 비롯한 미래 비전 및 전략 방향을 존중한다. 카카오는 최대 주주가 된 이후에도 SM의 오리지널리티를 존중하고, 독립적 운영을 보장할 계획이다. 이러한 수평적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양사가 강력한 시너지를 창출하여 K컬처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위상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SM과 카카오-카카오엔터 3사는 지난달 7일 전략적 제휴(파트너십)를 맺었다. SM은 카카오에게 신주 및 전환사채를 발행하여 약 2172억 규모의 자금을 조달하고자 했으나, 이에 반발한 이수만 전 SM 총괄 프로듀서가 '발행 금지 가처분'을 냈고 법원이 이를 인용하면서 무산됐다.

한편, 이 전 총괄의 지분 14.8%를 약 4228억 원에 사들인 하이브는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1일까지 진행한 공개매수를 통해 현재 SM 지분 15.78%를 보유해, 최대 주주(1대 주주)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실시간 랭킹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