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첫 칠레 단콘 전 석 매진…1만 관객 함께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지난 22일(현지 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연 NCT 127. SM엔터테인먼트 제공지난 22일(현지 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연 NCT 127. SM엔터테인먼트 제공그룹 엔시티 127(NCT 127)이 칠레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마쳤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NCT 127이 22일(이하 모두 현지 시간) 칠레 산티아고 모비스타 아레나에서 두 번째 월드 투어 추가 공연 '네오 시티 : 산티아고 - 더 링크'(NEO CITY : SANTIAGO - THE LINK)를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공연에는 1만 관객이 함께했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칠레에서 하는 단독 콘서트였기에, 이번 공연은 티켓 예매가 시작된 후 전 석 매진을 기록했다. 현지 언론 En Cancha의 22일자 기사(Metro de Santiago: Conoce qué estaciones extenderán su horario este domingo 22 de enero)에 따르면, 이 매체는 지하철 일부 노선 연장 소식을 알리며 "모비스타 아레나에서 열리는 K팝 밴드 NCT 127 콘서트 참석자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NCT 127은 지난해 발매한 정규 4집 타이틀곡 '질주'와 수록곡 '패스터'(Faster)를 비롯해 '영웅'(英雄; Kick It) '페이보릿'(Favorite) '스티커'(Sticker) '체리 밤'(Cherry Bomb) 등 히트곡 무대를 선보였다. 또한 '에스딴 리스또스 빠라 디스 프룻따르'(여러분, 즐길 준비되셨나요?), '쏜 로스 메호레스'(여러분이 최고입니다), '떼 끼에로'(사랑해요) 등 미리 준비한 스페인어로 소통하고자 노력했다.

그러면서 "지구 반대편에서 열정적으로 보내주시는 사랑이 당연하지 않다는 걸 알아서 더욱 감사하다. 응원해 주시는 만큼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라고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21일 칠레 산티아고 국제공항은 NCT 127 입국을 보기 위해 몰린 수백 명의 현지 팬들로 붐볐고, 22일 공연 당일에는 티켓을 구하지 못한 많은 팬이 공연장 밖에서 함께 응원하기도 했다.

현재 두 번째 월드 투어 남미 추가 공연 중인 NCT 127은 오는 30일 정규 4집 리패키지 '에이요'(Ay-Yo)를 발매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