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번주 사장단·임원 인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연합뉴스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이번주 사장단 인사와 임원 인사를 실시할 전망이다.

4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빠르면 5일 또는 6일 사장단 인사를 하고, 이어 임원 인사와 조직 개편을 순차적으로 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이달 중순에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열고 내년 사업계획을 논의할 전망이다.

지난해에는 12월 7일 사장단 인사, 9일 임원 인사, 21~22일 글로벌 전략회의 순으로 실시됐다.

이번 인사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취임 후 처음 단행되는 인사인 만큼 일단 조직 안정을 꾀하면서도 혁신에 주안점을 둘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그룹 안팎에서는 '한종희-경계현' 투톱 체제가 구축된 지 1년밖에 되지 않아 지난해처럼 큰 틀의 변화를 꾀할 가능성은 작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글로벌 복합 위기로 대부분의 기업이 주요 최고경영자(CEO)를 유임시키고 안정 속 혁신을 꾀하고 있기 때문.

이에 따라 사장단 인사는 10월 돌연 사임한 이재승 전 생활가전사업부장(사장)의 후임 등을 물색하는 소폭 인사가 예상된다.

대신 부사장급에서 능력 있는 30~40대 젊은 리더가 대거 발탁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부사장·전무 직급을 통합해 부사장 이하 직급 체계를 부사장·상무 2단계로 단순화하고 30대 상무 4명, 40대 부사장 10명을 포함해 임원 198명을 승진 발령했다.

삼성 내 전문경영인 출신 첫 여성 사장이 나올지도 관전 포인트다.

아직 삼성에서 오너 일가가 아닌 여성 사장이 나온 적은 없다.

삼성 내 첫 여성 사장 후보로 가장 많이 거론되는 이영희 삼성전자 부사장 등의 거취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 부사장은 삼성전자의 두 번째 여성 부사장으로, 2012년 승진해 10년째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한편 관심을 모았던 그룹 컨트롤타워는 이번에 복원되기 힘들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