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본, 소방청 압수수색…허위공문서 혐의 수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중앙긴급구조통제단' 참사 당일 가동 안 됐지만, 문서상엔 가동

연합뉴스연합뉴스
'핼러윈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는 소방당국의 중앙긴급구조통제단 운영과 관련, 공문서가 허위로 꾸며진 정황을 포착하고 25일 소방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특수본은 이날 오후 3시 44분쯤 정부세종청사 내 소방청 119종합상황실 등 6곳에 수사관 22명을 보내 이태원 참사 관련 업무기록과 관련자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중앙긴급구조통제단은 재난상황이 발생할 때 긴급구조 등을 위해 소방청이 꾸리는 임시 조직이다. 특수본은 참사 당시 중앙긴급구조통제단 구성·운영 과정에서 허위공문서를 작성한 혐의로 소방당국 관계자를 입건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본은 참사 당일 중앙긴급구조통제단이 가동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참사 이후 작성된 문서상에는 마치 중앙긴급구조통제단이 가동된 것처럼 기록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특수본은 지난 2일과 8일 서울소방재난본부와 용산소방서를 압수수색 했다. 소방청에 대한 강제수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최성범 용산소방서장과 당시 현장을 지휘했던 용산소방서 현장지휘 팀장은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돼 수사받고 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