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초저출생:미래가 없다birth.nocutnews.co.kr

참모들은 '비속어 논란' 전면 대응, 尹은 저출산 현장으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이 MBC라디오에 직접 출연해 '비속어 논란'에 대해 "본질은 동맹을 폄훼한 것"이라고 말하는 등 대통령실 참모들이 전면에 나서 논란을 수습하고 있습니다. 이 부대변인이 직접 언론에 출연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윤 대통령이 논란 당시 주변에 "바이든 대통령을 말한 적이 없다"고 알려진 만큼 대통령실은 적극적으로 논란에 대응하려는 모양샙니다. 반면 윤석열 대통령은 논란과 한걸음 떨어져 세종으로 내려가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인구문제 등 민생현안에 집중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사용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실이 정면 돌파를 선택한 가운데 윤 대통령은 서울을 떠나 세종으로 내려갔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2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순방외교의 현장에서 윤 대통령이 우리의 최우방 동맹국(미국)을 폄훼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기정사실화되는 것이 문제의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대변인단에서 언론에 직접 출연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대변인은 공석으로, 이재명 부대변인이 사실상 대변인 역할을 맡고 있다.

이 부대변인은 "왜 일부 언론은 우리도 특정할 수 없는, 누구도 특정할 수 없는 것을 이른 시간에 특정해서 자막화 하고 그것을 반복재생하고, 더욱 중요한 것은 '그것을 기정사실화해서 미국 측에 의견을 물어봤을까'이다"라며 "그런 점에서 문제제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이 연일 비속어 논란에 강경하게 대응하는 형국이다. 전날에도 이 부대변인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순방외교와 같은 국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총성 없는 전쟁에서 허위 보도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악영향"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이 이렇게 강경하게 대응하는 이유는 윤 대통령이 실제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이름을 언급했다고 보지 않기 때문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 논란의 영상이 보도되자, 주변 참모들에게 "바이든 대통령을 말한 적이 없다"고 강하게 말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뉴욕 현지에서 관련 내용을 보고받고, '그렇게 말한 적 없다'는 취지로 주변에 강하게 말한 것으로 안다"며 "발화자인 대통령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만큼 그런 발언은 없었다고 봐야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참모들이 전면에 나서 비속어 논란의 확산을 차단하는 사이 윤 대통령은 세종으로 내려가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두 번째 세종 국무회의다.

윤 대통령은 이 회의에서 저출산 등 인구 문제의 심각성과 해결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6년간 인구 문제 해결을 위해 280조 원의 예산을 쏟아부었지만 올해 2분기 출산율은 0.75명까지 급락했다"면서 "출산율을 높이는 데만 초점을 맞췄던 기존 정책에 대한 철저한 반성을 시작으로 포퓰리즘이 아닌 과학과 데이터에 기반한 실효성 있는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채무 부담을 완화하는 새 출발 기금 시행령을 의결한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무너진 서민 경제의 회복을 위해 정부는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서 돕겠다"고 약속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세종시 도담동 아이누리 어린이집을 방문, 영유아 가족 및 보육종사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세종시 도담동 아이누리 어린이집을 방문, 영유아 가족 및 보육종사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국무회의 이후 윤 대통령은 또 세종시의 한 어린이집을 찾아 학부모 및 보육 교사들과 간담회를 하기도 했다.

전날 윤 대통령은 직접 '비속어 논란'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라고 부인한 바 있다. 때문에 더 이상의 논란과 정쟁에는 직접 관여하지 않으려는 모양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지금 고물가, 고환율 등으로 경제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고, 인구 문제는 대한민국의 미래가 달린 문제"라며 "대통령이 나서서 불필요한 논란에 휘말릴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