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들 尹대통령 욕설에 열광…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WP, 이XX들 '바보들'로 소개
댓글 "그것이 미국 이미지"

연합뉴스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간 48초 환담 직후 카메라에 잡힌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 및 비속어에 대한 외신들의 보도도 이어지고 있다.
 
ABC가 22일(현지시간) '마이크에 담긴 윤석열 한국 대통령의 미국에 대한 비속어 섞인 비판이 회자되고 있다'는 제목의 보도를 한데 이어, 폭스뉴스도 '바이든 연설에 대한 한국 윤 대통령의 불경스런(profane) 반응이 마이크에 담겼다'는 제목의 기사를 전했다.
 
두 언론사는 모두 문제의 대목을 'How could Biden not lose damn face if these f****rs do not pass it in Congress?'로 소개했다. 
 
번역하면 '이 XX들이 그 것을 의회에서 통과시키지 않는다면 바이든이 어떻게 체면을 잃지 않을 수 있겠나?' 정도가 된다.
 
워싱턴포스트의 경우는 이 부분을 좀 다르게 옮겼다.
 
"It would be so humiliating for Biden if these idiots don't pass it in Congress." 
 
즉, "이 바보들이 그 것을 의회에서 통과시키지 않는다면 바이든에게 매우 창피한 일이 될 것이다"고 표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기사 제목에서도 "한국 대통령이 미국 의회를 '바보들'이라고 모욕했다"로 달았다.
 
욕설인 '이 XX들'을 '바보들'로 옮긴 것이다.
 
3개의 기사 가운데 댓글이 열려있는 워싱턴포스트 기사에는 이날 오후 현재 5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그런데 댓글에는 의외로 윤 대통령이 옳다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워싱턴포스트 캡처워싱턴포스트 캡처
추천이 많은 글들을 일부 소개하면 이렇다.
 
"뭐가 문제인가. 그(윤 대통령)는 전적으로 옳다"
 
"나는 윤 대통령의 적절한 발언을 축하한다. 현실을 보는 데는 특별한 능력이 필요하지 않지만 그것(현실)을 큰 소리로 말하는 데는 용기가 필요하다."
 
"그렇지. 이 것이 세계가 보는 미국의 이미지다. 그(윤 대통령)는 다른 나라들이 생각하고 있는 것을 이야기했다" 
 
"윤 대통령이 미국의 의회를 잘 알고 있다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다. 그가 '바보'라는 단어를 선택한 것은 외교적 자제를 증명하는 것이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