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감독협회 "'안나' 사태 참담…쿠팡플레이 사과해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쿠팡플레이 제공쿠팡플레이 제공쿠팡플레이 드라마 '안나'가 감독의 편집권을 훼손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한국영화감독협회도 감독을 지지하고 쿠팡플레이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영화감독협회는 11일 '감독의 권리를 능욕하지 마십시오'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오늘 이주영 감독과 씨네 21의 단독 인터뷰를 보고 참담했다"며 "매우 안타깝고 통탄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일 '안나'를 연출한 이주영 감독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당초 8부작이었던 '안나'를 쿠팡플레이가 감독을 배제한 채 일방적으로 편집해 작품을 훼손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 감독은 쿠팡플레이의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 약속을 촉구했다.
 
그러나 쿠팡플레이는 감독에게 구체적인 수정 요청을 전달했으나 감독이 이를 거부했다며, 이번 사태와 관련해 법적 조치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이번 사태에 관해 한국영화감독협회는 "우리는 '안나 사태'를 좌시하지 않고 지켜볼 것이다. 우리도 영화감독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함께 뛰겠다"며 "쿠팡플레이의 사과를 요구한다. 또한 감독이 요구한 크레딧 및 감독판 공개도 촉구한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