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한 놈만 제치면" 펜타포트 경솔 발언 사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지난 6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2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무대에 오른 잔나비 보컬 최정훈.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제공지난 6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2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무대에 오른 잔나비 보컬 최정훈.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제공밴드 잔나비가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에서 경솔한 발언으로 비판받자 사과했다.

잔나비는 7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현장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잔나비는 "어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공연 중 발언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꿈에 그리던 무대와 멋진 관객분들 앞에 서 있다 보니 흥분에 못 이겨 가벼운 말로 타 밴드와 팬분들께 불편을 끼쳐드렸습니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의도는 절대 그런 뜻이 아니었지만 그렇게 보여질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앞으로는 그런 실언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겠습니다. 더욱더 좋은 음악과 공연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정진하겠습니다. 함께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잔나비는 6일 공연 무대에 올라 과거 자신들은 제일 작은 무대의 첫 번째 순서였다면서 '고지가 멀지 않았다. 한 놈만 제끼면(제치면) 되는 거 아니냐' '다음 팀이 누군지는 모르지만' '펜타포트는 우리가 접수한다' 등의 발언으로 입길에 올랐다. 또한 각 팀 공연 시간이 할당된 가운데 자체적으로 앙코르를 진행해 이후 등장하는 가수에게 피해를 줬다는 공연 관람객들의 후기가 이어지기도 했다.

2014년 싱글 앨범 '로켓트'로 데뷔한 잔나비는 멤버들의 크고 작은 논란으로 인해 현재는 최정훈, 김도형, 장경준 3인 체제로 활동 중이다. 올해 5월 잔나비 소곡집 Ⅱ : 초록을거머쥔우리는'을 발표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