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EN:]'15주년 컴백' 소녀시대도 '광야' 세계관 편입될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SMCU 세계관에서 '소리의 여신' 역할
리더 태연 "모르는 친구들 있어, 계속 만들어 나가는 상황이어서 저희도 이해가 필요"

그룹 소녀시대가 5일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호텔 서울코엑스에서 열린 데뷔 15주년 기념 정규 7집 '포에버 원'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그룹 소녀시대가 5일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호텔 서울코엑스에서 열린 데뷔 15주년 기념 정규 7집 '포에버 원'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15주년을 맞은 소녀시대도 SM엔터테인먼트 가수들의 자체 세계관 SMCU(SM Culture Universe) 내 '광야'(KWANGYA)에 들어갈까.

5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하모니볼룸에서 소녀시대의 데뷔 15주년 기념 '포에버 원'(FOREVER 1) 컴백 기자회견이 열렸다. 소녀시대 태연·써니·티파니·효연·유리·수영·윤아·서현 8인 완전체가 참석했으며, 같은 소속사인 샤이니 민호가 MC를 맡았다.

이번 앨범은 소녀시대가 지난 2017년 낸 정규 6집 '홀리데이 나이트'(Holiday Night) 이후 5년 만에 내는 앨범이다. 소녀시대는 컴백을 앞두고 '미스터 택시'(Mr. Taxi)와 '코스믹 페스타'(COSMIC FESTA)라는 콘셉트의 사진과 영상을 차례로 공개했다. '코스믹 페스타'가 미래지향적인 독특한 느낌의 배경과 분위기를 자아내, 소녀시대도 '광야' 세계관에 입성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이에 관해 태연은 "일단 SM 모든 가수가 세계관을 갖고 있다. 저희 소녀시대도 '소리의 여신'이라는 세계관을 가지고 있는데"라며 웃었다. 이어 "이게 (멤버들 간) 소속사가 다르다 보니 모르는 친구들이 있을 수 있다. 저희 막내(서현)는 처음 듣는다고 한다. 이런 세계관을 갖고 있기도 하고 계속 만들어 나가는 상황이어서 저희도 조금 더 이해가 필요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소녀시대는 지난 2017년 정규 6집 '홀리데이 나이트'를 발매한 후 그해 10월 태연·써니·효연·유리·윤아 5인만 기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하고, 티파니·수영·서현은 재계약하지 않았다. 티파니는 미국 에이전시와 계약해 개인 공부를 한 후 솔로 가수이자 뮤지컬 배우로서 활동 중이고, 수영과 서현은 현재 각각 사람엔터테인먼트와 나무엑터스 소속이다.  

정규 7집 '포에버 원'은 소녀시대 15주년을 기념해 나오는 앨범이나, '추억'에만 방점을 찍거나 단순한 이벤트성으로 마련된 것은 아니다. 신곡 10곡으로 채운 정규앨범이라는 점이 우선 그렇다. 타이틀곡 '포에버 원'은 소녀시대의 출발을 알린 데뷔곡 '다시 만난 세계'(Into The New World) 비트가 곡에 잘 스며있는, 멤버들의 의도로 기획 단계부터 '제2의 다시 만난 세계'를 지향하고 만들어진 곡이다.

상큼하고 밝고 때론 수줍고 아련한 '소녀'로서 대중에게 다가간 소녀시대는 2010년 정규 2집 리패키지 앨범 타이틀곡 '런 데빌 런'(Run Devil Run)으로 '블랙 소시' '다크 소시'의 콘셉트를 열었다. 그간의 활동과는 완전히 상반되어, 어쩌면 이질감을 줄 수도 있는 변신이었으나 그 '시작'이 있었기에 더 폭넓은 콘셉트를 끌어안아 소화할 수 있었다.

소녀시대 '포에버 원' 콘셉트 사진. SM엔터테인먼트 제공소녀시대 '포에버 원' 콘셉트 사진. SM엔터테인먼트 제공새 앨범 다섯 번째 트랙으로 실린 '유 베터 런'(You Better Run)은 그 '런 데빌 런' 이후 12년 만에 이어지는 서사를 담은 곡이다. 복수를 예고하고 떠난 주인공이 돌아와 상대를 공포에 빠지게 하는 모습을 그린, 강렬한 일렉트로닉 팝이다. 소녀시대는 이처럼 과거와 현재의 맞닿는 점을 상기하면서 '현재형' 그룹임을 되새긴다.

이번 앨범으로 소녀시대만의 세계관이 완성되는 것 같은데, 멤버들끼리 앨범에 넣고자 했던 메시지가 있는지 질문이 나오자 써니는 "티저부터 재킷, 뮤직비디오까지 전체적으로 소녀시대의 15주년을 기념하면서 소녀시대가 활동한 것을 복습하고 기념하는 느낌"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써니는 "소녀시대 그동안 뭘했는지 뿌듯함도 느끼고 앞으로는 어떻게 되어갈까 하는 길도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팬분들도 저희가 공개한 것 중 그동안의 모습과 (향후) 어떤 모습 보여줄지 예상하면서 즐겁게 즐겨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바랐다.

서현은 "앨범 재킷을 보면 (저희가) 각자 공간에서 작업하다가 택시 타고 다시 만난 세계에서 다시 뭉친다. 저희 5년간 개인활동 위주로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했는데, 또다시 소녀시대가 모여서 '우리는 영원히 하나다'라는 보여주는 콘셉트인 것 같다"라고 부연했다.

새 앨범 '포에버 원'에는 타이틀곡 '포에버 원'을 비롯해 '세븐틴'(Seventeen) '빌런'(Villain) '럭키 라이크 댓'(Lucky Like That) '유 베터 런' '클로저'(Closer) '무드 램프'(Mood Lamp) '완벽한 장면'(Summer Night) '프리덤'(Freedom) '종이비행기'(Paper Plane) 등 총 10곡이 실렸다.

소녀시대의 정규 7집 '포에버 원' 전곡 음원은 오늘(5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앨범은 오는 8일 발매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