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폐기 손상화폐' 1.1조 원 규모…쌓으면 에베레스트산 6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올해 상반기 폐기한 손상화폐 1억 9166만 장
액면가로 따지면 1조 1566억 원 규모

손상화폐 사례. 한은 제공손상화폐 사례. 한은 제공
올해 상반기에 훼손 또는 오염돼 폐기 처분된 손상화폐(지폐+동전, 장 단위로 통일)는 모두 1억 9166만 장으로, 액면가로 따지면 1조 1566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손상화폐 폐기 규모 현황을 보면 상반기에 폐기된 지폐는 1억 6934만 장(1조 15141억 원), 동전은 2223만 장(25억 원)이었다. 폐기된 손상화폐들을 낱장으로 길게 이으면 총길이는 2만 4765km로, 경부고속도로를 약 30번 왕복하는 수준이다. 쌓으면 총높이가 5만 3459m로, 에베레스트 산의 6배에 달할 정도로 어마어마한 규모다.
 
폐기된 지폐를 종류별로 나눠보면 1만 원권이 9300만 장으로 전체의 절반 이상(54.9%)이었다. 동전 중에서 10원 화가 950만 장(42.9%) 폐기돼 가장 많았다. 이번에 폐기된 손상화폐의 규모는 비(非)현금 지급수단 발달, 비대면 거래 확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선 14.1%(3144만 장) 감소했다.
 
한편 상반기에 손상화폐 교환이 이뤄진 사례를 살펴보면 경남에 사는 배모씨는 창고 화재로 불에 탄 지폐 1847만 원을, 대구에 거주하는 김모씨는 물에 젖어 손상된 지폐 2895만 원을 교환했다. 곰팡이와 습기 등으로 훼손된 지폐 202만 5천 원을 교환한 사례도 있었다.
 
한은은 지폐가 손상됐어도 남아있는 면적이 4분의 3 이상이면 액면금액 전액으로, 5분의 2 이상~4분의 3 미만이면 반액으로 교환해준다고 설명했다. 동전의 경우 손상되거나 기타 사유로 통용에 적합하지 않은 건 액면금액으로 교환해주지만, 모양을 알아보기 어렵거나 진위 판별이 안 될 경우엔 교환이 불가하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