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원장 2명 고발 尹에 보고"…대통령실은 몰랐다는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여야 정보위 간사 "김규현 국정원장 '전임 원장 2명 고발 때 대통령에게 보고'"
국정원 대변인실 "다른 업무 관련 보고를 하던 중 고발 방침 통보, 허가나 승인 안 받아"
대통령실 관계자, 지난달 7일 "국정원 보도자료 보고 내용 알았다"고 밝혀
둘 모두 사실이라면 대통령만 고발 방침 알고, 대통령실은 몰랐다는 뜻

김수연 국가정보원 2차장(왼쪽)과 백종욱 3차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김수연 국가정보원 2차장(왼쪽)과 백종욱 3차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은 2일 국정원이 지난달 박지원, 서훈 전 국정원장을 고발한 것과 관련해 "고발과 관련된 사실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정보위원회 여야 간사인 국민의힘 유상범,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이날 정보위 전체회의 뒤 언론 브리핑을 통해 김 원장이 '전직 국정원장 고발 관련 사실에 대해 대통령에게 보고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설명했다.

단, 윤 대통령이 이를 승인했는지를 두고는 여야의 설명이 달랐다. 윤 의원은 "(국정원이) 대통령이 승인했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고 유 의원은 "승인이라고 안 했다. 승인 받을 사안인가"라고 하는 등 답변이 엇갈려 회의 속기록을 통해 김 원장의 답변 내용을 다시 확인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국정원 대변인실은 언론 공지를 통해 "국정원은 대통령실에 다른 업무 관련 보고를 하던 중 두 사건에 대한 국정원의 고발 방침을 통보했을 뿐 이에 대한 허가나 승인을 받은 것이 아니며, 고발 전후로 대통령실과 아무런 협의나 논의가 없었다"고 밝혔다.

박지원(왼쪽)·서훈 전 국정원장. 연합뉴스박지원(왼쪽)·서훈 전 국정원장. 연합뉴스
앞서 국정원은 서훈, 박지원 전 원장을 어민 강제북송 사건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등과 관련해 지난달 6일 검찰에 고발했다. 국정원이 직전 원장 2명을 동시에 검찰에 고발한 것은 전례 없는 일이었기 때문에 정권 차원의 사정 의지가 반영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문제는 국정원과 대통령실의 입장이 모순된다는 점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난 7일 브리핑을 통해 국정원이 전직 원장 두 명을 고발한 사실에 대해 "국정원에서 보도자료를 낸 것을 보고 내용을 인지했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둘 모두를 사실이라고 친다면 윤석열 대통령은 고발 방침을 이미 알고 있었는데 대통령실은 몰랐다는 뜻이 된다. 대통령실이 사전에 알고 있었다면, 해당 관계자가 이를 몰랐거나 기자들에게 거짓말을 했다는 뜻이 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