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리위 앞두고 국민의힘 폭풍전야[영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 서울공관에서 열린 제1차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지난 6일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 서울공관에서 열린 제1차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 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심의·의결을 앞둔 7일 당 내는 폭풍 전야 분위기다.

이날 오전 예정됐던 최고위원회가 취소되면서 이 대표는 물론 권성동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일제히 공개 일정을 비웠다.

이 대표는 자신의 주요 소통 창구인 SNS 등에서도 특별한 공개 발언이 없는 상태다. 오후 7시로 예정된 윤리위 회의 때도 소명을 위한 출석 외에는 당 대표실에 머물며 결과를 기다릴 예정이다.

다만 당 내에서는 어떤 결과든 국민의힘에 파국을 가져올 이번 윤리위 결정을 두고 우려하는 목소리가 일제히 나왔다.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 서울공관에서 열린 제1차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지난 6일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 서울공관에서 열린 제1차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불교방송 라디오에서 "정치가 아니라 팩트에 기반해 상식에 맞는 판단을 내리는 것이 옳은 결정"이라며 "기본적인 팩트가 없이 무언가를 결정 내리는 것은 위험하지 않겠냐는 생각은 든다"고 말했다.

김근식 당 통일위원장은 SNS에 "제보자의 주장에만 의존해서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의혹만으로 당 대표를 끌어내리려 한다면 잘못돼도 한참 잘못된 것"이라며 "강성보수 지지층의 이준석에 대한 미움만으로 강제로 당 대표를 끌어내린다면 그야말로 '도로 한국당'으로 회귀하게 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 초선 의원은 "이 대표가 '윤핵관'의 뜻 '윤심'을 분리하고는 있지만, 윤 대통령이 당의 혼란을 최고치로 끌어올린 지금 같은 상황을 그대로 내버려 두는 것은 징계에 대한 일종의 '묵인'에 해당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 윤리위가 어떤 결론에 이를 지에 대해서는 전망이 엇갈린다. 윤리위가 그간 보여왔던 태도와 '윤핵관(윤석열핵심관계자)'과 이 대표의 대립구도를 볼 때, 당원권 정지 등의 중징계를 내릴 것이란 관측과 경찰 수사 결과 발표 이후로 처분을 미룰 것이란 관측, 경고 수준의 가벼운 징계로 마무리될 것이라는 전망까지 모두 거론된다.

국민의힘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이 지난달 22일 참고인 조사를 위해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윤리위원회 회의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국민의힘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이 지난달 22일 참고인 조사를 위해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윤리위원회 회의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당장 이날 성 상납 증거인멸 의혹으로 두 번째로 윤리위에 출석할 이 대표 측 김철근 정무실장에 대해서는 성 상납 증거인멸 혐의로 징계가 내려질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이와 관련해 김 실장은 SNS에 "증거인멸사실을 확정하지 못하면서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된 품위유지의무 위반이라는 것이 징계사유가 되는지 의문"이라며 "증거인멸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