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차기 지도부 '단일체제' 유지…여론 반영 비중 확대(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민주당, 8월 전대서도 당대표와 최고위원 분리 선출
안규백 "순수 집단지도체제 변경은 무리라는 목소리 다수"
선거인단 비중도 대의원 15% 줄이고 일반국민 15% 늘려
일반 여론조사 확대…단 경선 컷오프는 당원 의사만
전대 출마 자격 '입당 6개월 이내'…박지현 불출마 '쐐기'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비공개 전준위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8·28 전당대회에서도 현행대로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서 선출하기로 결정했다. 선거인단 구성에서는 국민 여론조사 비중을 올리고 전당대회 출마 요건은 '6개월 이전 입당한 권리당원'으로 확정했다.
 
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은 4일 전체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지난 의원 워크숍에서, 그리고 당 안팎의 의견을 들었을 때 순수 집단지도체제로의 변경은 무리가 있을 거라는 목소리가 다수 확인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따라서 당 대표와 최고위원은 분리 선출된다"고 말했다.

전준위가 이날 유지하기로 한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는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 뽑는 방식으로 대표에게 권한이 집중된다는 특징이 있다.
 
전준위는 이날 선거인단 비중도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일반국민 25%, 일반당원 5%'로 변경했다. 기존보다 대의원 투표 비중을 15%포인트 줄이는 대신 국민 여론조사 비중을 그만큼 늘린 것이다.
 
다만 예비 경선 컷오프 과정에서는 당원의 의사만 반영되도록 결정했다. 당초 예비경선 단계에서도 일반 국민 여론조사 30%를 새로 반영하는 안이 제시됐지만 논의 결과 도입하지는 않기로 했다. 조오섭 대변인은 "논의 과정에서 기존안인 중앙위원 의견 100%로 가자고 결론났다"며 "그 이유는 당직 관련 부분은 당원 의사가 중심이 돼야 한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경선 과정에서 당원 의사를 반영하되 본선에서 국민 여론조사를 함께 반영하겠다는 취지다.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안 위원장은 또 "당 대표 경선 흥행을 위해 예비경선 당선인 수를 (후보자가) 4인 이상일 경우 3인, 9인 이상일 때는 8인으로 정했다"며 "예비경선 투표 시 당 대표는 1인 1표, 최고위원은 1인 2표를 적용하며, 득표율과 순위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최고위원에 대한 투표 방식도 확정했다. 권리당원이 1인2표를 행사하되 이중 1표는 자신의 권역에서 출마한 후보에게만 행사하도록 정했다. 조 대변인은 "민주당이 수도권 중심 정당으로 돼 가고 있다는 의견이 나와서 지방분권 강화를 위해 최고위원 지도부 구성을 다양화하려는 취지다"라고 설명했다.

전당대회 출마 요건은 '6개월 전 입당한 권리당원'으로 확정했다. 후보 등록일까지 입당 6개월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 출마는 사실상 어렵다고 못 박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준위는 최고위원 권한 강화 문제에 대해서는 이틀 뒤 회의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