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공무원 피살' 여야 공방 격화…유족 "文 고발할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국민의힘 하태경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위원장이 22일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을 찾아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하태경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위원장이 22일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을 찾아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 사건'을 두고 국민의힘은 국회 국정조사 특위구성을 촉구하고 관련 자료 열람을 요구하는 등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당내 자체 태스크포스를 통해 유족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국민의힘의 공세에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단장인 하태경 의원은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조사 특위 설치를 촉구했다. 그는 "특위 설치에 반대한다면 진실을 규명하자는 민주당의 주장에 진정성이 없는 것"이라며 국조특위가 구성되면 국회의 3분의 2의 동의가 필요한 대통령 지정기록물 공개도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하 의원은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사건 당시 국방부가 해수부 공무원 이대준 씨의 피살 후 시신 소각을 확인했다가 입장을 바꾼 배후로 서주석 당시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장과 함께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월북 판단의 배후로 지목했다. 하 의원은 "서 전 실장이 관광 비자로 미국에 급히 나갔다. 그 분(서 전 실장)이 최근 미국에 가서 아무런 입장 발표를 안 하고 침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미국에 체류 중인 서 실장은 "이전에 정해진 미국 싱크탱크 초청으로 미국에 머물고 있다"며 "당시 원칙에 어긋남 없이 최선을 다해 조치했다"는 입장을 보내왔다. 그는 하 의원의 주장처럼 "회피할 의도는 없다"며 귀국여부에 대해서는 "사실규명을 위해 필요하다면 그렇게 해야하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여야가 대립할 수밖에 없는 현안에 대해 국회 차원의 특위를 구성하자는 국민의힘 측 주장은 정치 공세에 불과하다고 맞서고 있다. 앞서 민주당은 "사실 왜곡에 대응하겠다"며 자체 TF를 띄운 상태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이대준씨 유족을 만나 '대통령기록물 공개 청구서'를 전달 받고 관련 기록물 공개를 국회에서 의결해줄 것을 건의 받았다. 유족 측은 "7월4일까지 기록물 공개를 민주당 당론으로 채택하지 않거나 7월13일까지 국회 의결이 되지 않을 경우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형사 고발을 확정할 예정"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우 위원장은 "시한까지 정해서 올 줄은 몰랐는데 대통령 고발부터 말씀하셔서 당황했다"며 "유족이야 그런 요청을 할 수 있지만 당은 당대로 스케줄이 있으니 오늘 구성된 당내 TF에서 유족이 전달한 내용을 검토하고 상의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