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김동연‧황순식 vs 김은혜‧강용석…진보-보수 '난타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김동연, 김은혜 'KT 청탁 의혹' 정조준
김은혜, 김동연 거액 후원금 성격 해명 요구
황순식, 김은혜에 "추천 아무나 못 받아"
강용석, 김동연에 "비서 채용 관여 안했나"

23일 서울 마포구 SBS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경기도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자 토론회에서 김은혜 국민의힘(왼쪽부터),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황순식 정의당,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가 토론회 시작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23일 서울 마포구 SBS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경기도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자 토론회에서 김은혜 국민의힘(왼쪽부터),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황순식 정의당,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가 토론회 시작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6.1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초청 TV토론회에서 여야 후보들은 선거 기간 동안 제기돼온 의혹들에 대해 거친 공방을 펼쳤다.
 
23일 서울 마포구 SBS 스튜디오에서 경기도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토론회에서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의 'KT 부정청탁 의혹'을, 반대로 김은혜 후보는 김동연 후보의 '거액 후원금 의혹'을 공격했다.
 

김동연 "사고 안 나도 음주운전 처벌"…김은혜 'KT 청탁 의혹' 정조준

 김동연 후보는 "KT 채용 청탁 관련 토론회에서 없다고 했다가 반나절 만에 검찰 기록이 나와서 거짓말한 것이 드러났다"며 "인적성 검사에서 거의 꼴찌였는데 1차 합격을 했다. 최종합격은 안 됐지만, 교통사고 안 났다고 음주운전 처벌 안 하나"며 따져 물었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국회사진취재단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에 김은혜 후보는 "청탁을 할 때 이 사람 능력 안 되면 떨어뜨리라고 하는 청탁이 있나"라며 "만약 부정한 청탁을 했다면 당시 민주당 정부에서 수사가 가만 놔두질 않았을 것"이라고 맞섰다.
 
앞서 민중의소리는 김은혜 후보가 KT전무로 재직당시인 지난 2012년 'KT 대졸 신입사원 하반기 공개채용'에 지인으로 추정되는 김모(당시 30세)씨 취업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KBS는 김 후보가 2018년 검찰에 참고인 조사를 받으면서 검사의 '공채 과정에 추천한 적 있나'라는 질문에 '네. 있습니다. 시댁쪽에서 챙겨보라고 부탁을 받았습니다'라고 답한 진술 내용을 보도했다.
 
김동연 후보는 이어 "(김은혜 후보가) 추천이라고 하는데, 2018년도에 금융감독원장이 어느 금융지주에 있을 때 누군가를 추천했다는 이유로 사퇴한 적도 있다"며 "명백하게 청탁 또는 거짓말"이라고 몰아붙였다.
 
이에 대해 김은혜 후보는 "저는 검찰이 탈탈 털려고 했는데 문제가 없다고 결론을 내줬다"며 "김동연 후보께서는 택시 기사 때린 것에 대해서 검찰이 문제가 있다고 해서 기소유예 되지 않았나. 뭐가 더 적법이고 뭐가 더 불법이었겠냐"며 반격했다.
 
이와 관련해서는 정의당 황순식 후보도 김은혜 후보를 저격하고 나섰다.
 
황순식 정의당 경기도지사 후보. 국회사진취재단황순식 정의당 경기도지사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황 후보는 김은혜 후보를 향해 "떨어뜨리라고 했건 어쨌든지 어떤 행동이 있었던 건 인정하냐"며 "(채용과정에서) 그런 이야기들이 나오게 할 수 청년이 얼마나 되겠나. 상처를 받은 청년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은혜 후보는 "제 자신에 대해서 더 엄격하겠다"고 한 발 물러섰다.
 

김은혜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의혹' S사, 거액 후원금 해명" 요구

 김은혜 후보는 이날 토론회 직전 TV조선이 보도한 김동연 후보에 대한 S사 실소유주의 거액 후원금 의혹에 대해 공세를 펼쳤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국회사진취재단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TV조선은 이재명 민주당 상임총괄선대위원장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받고 있는 S사 실소유주 김모씨 등이 지난해 10월 김동연 후보의 대선 출마 선언 직후 2천만원을 후원했다고 보도했다.
 
김은혜 후보는 "대장동 김만배의 100억원이 이 회사(S사)로 흘러들어가서 이재명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에 쓰인 게 아닌 지 의혹을 받고 있다"며 "사실상 조폭의, 대장동 주민들의 피눈물이 서릴 수 있는 돈이 이재명 후보와 김동연 후보의 단일화 대가로 들어간 것이 아닌지 의혹이 일고 있다"고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김동연 후보는 "대선 출마하면서 후원금만으로 했다. (후원금을 낸 분들이) 누군지도 모른다"며 "지난해 10월의 일이다. 이재명 후보와의 연대는 올해 2월이다. 얼토당토 한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 언론사에 강력하게 항의하겠다"고 반박했다.
 
보수성향의 무소속 강용석 후보는 김동연 후보가 아주대 총장시절 함께 근무했던 박모 비서에 대한 채용 비리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 국회사진취재단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강 후보는 김동연 후보와 박 비서의 관계를 설명하면서 "기획재정부 장관을 하던 2018년 (박모 비서가) 기재부 연구원으로 들어갔다"며 "나중에는 김동연 후보와 함께 '유쾌한 반란'이라는 시민단체를 만들고 상임이사 겸 사무국장이 됐다"며 기재부 연구원 채용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는지를 따졌다.
 
이에 김동연 후보는 "한 마디도 안했다"며 "기획재정부에서는 계약직을 아주 엄한 기준에서 뽑고 있다. 공정하게 투명하게 공고를 통해서 하고 있고 그 절차에 따라 응시하고 합격한 것"이라고 의혹을 부인했다.
 
이와 관련 김동연 캠프는 토론회 직후 공지를 통해 "강용석 후보가 특정인의 이름을 언급하며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발언을 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강 후보의 발언은 명예훼손에 해당할 수 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