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강수연 마지막 이야기 공개…임권택 "말이 안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 15일 故 강수연 추모 특집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 화면 캡처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 화면 캡처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가 한국 영화계를 빛낸 배우 고(故) 강수연의 마지막 이야기를 공개한다.

향년 55세의 나이로 갑작스럽게 우리 곁을 떠나 많은 이들에게 슬픔과 충격을 안긴 고 강수연. 고인은 1980년대 영화 '씨받이'로 베니스 국제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꿰차고, 영화 '아제 아제 바라아제'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모스크바 영화제 여우주연상까지 거머쥔 원조 '월드 스타'였다. 네 살 때부터 연기를 시작해 '연기 천재'로 불렸던 그는 배우로서의 면모를 입증하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아 전성기를 맞았다.
 
연기 활동뿐 아니라, 부산국제영화제 공동 집행 위원장으로 활동하며 한국 영화 산업의 발전에도 크게 기여하는 등 다방면에서 활약했다.
 
갑작스러운 비보로 세상에 충격을 안겨주고 영면에 든 고 강수연의 마지막을 배웅하기 위해 장례식장에는 각계각층에서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특히 영화 '씨받이', '아제 아제 바라아제'를 함께 했던 임권택 감독은 "내가 나이가 있으니깐 곧 죽을 텐데 (내 장례식에) 조사가 되든 뭐가 되든 수연이가 하겠구나 생각했는데 거꾸로 됐다. 참 말이 안 돼"라며 황망해 했다.

고인과 한 작품에서 부녀 사이로 만났던 배우 임동진은 "수연이가 아저씨, 아빠, 선생님이라고 부르던 음성이 아직도 귀에 쟁쟁히 울린다"라며 이제는 편안히 쉬기를 바라는 마음을 내비쳐 뭉클함을 더했다. 60년 한국 영화 트로이카 배우 문희는 예의 바른 후배 강수연의 모습을 떠올리며 담대하게 살아온 인생을 칭찬했다.

고 강수연은 지난 5일 오후 5시 48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에 이송, 뇌출혈 진단을 받고 의식을 찾지 못한 채 치료를 받아왔으나 7일 오후 3시 55세 나이로 별세했다.
 
그를 지켜봐 온  이들이 기억하고 전하는 '인간 강수연'의 마지막 이야기는 15일 오후 9시 10분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