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리치오 폴리니 첫 내한리사이틀 연기 "건강상 이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오는 19일, 25일 예정됐던 피아노 독주회 잠정연기
"폴리니, 만성기관지염 악화…빠른 시일 내 변경된 일정 공지할 것"

마우리치오 폴리니. 마스트미디어 제공 마우리치오 폴리니. 마스트미디어 제공 '전설의 피아니스트' 마우리치오 폴리니(80)의 첫 내한 리사이틀이 건강상 이유로 잠정 연기됐다.

폴리니는 오는 19일과 25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피아노 독주회를 열 예정이었다.

이번 공연을 주관한 마스트미디어는 12일 공식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를 통해 "피아니스트 마우리치오 폴리니의 첫 내한공연이 연주자의 만성기관지염(chronic bronchitis) 악화로 부득이하게 연기됐다"고 밝혔다.

주관사는 "마우리치오 폴리니의 역사적인 첫 내한공연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였으나, 연주자의 건강상 이유로 5월 공연을 진행할 수 없게 됐다"며 "연주자와 추후 공연 일정을 논의하고 있으며 빠른 시일 내에 변경된 공연 일정을 공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탈리아 출신 피아니스트 폴리니는 1960년 18세에 쇼팽 콩쿠르에서 우승한 이후 지금까지 거장으로 추앙받고 있다. 예술계 노벨상이라 일컬어지는 '에른스트 폰 지멘스 음악상'을 비롯 '프래미엄 임페리얼상', '로열 필하모닉 협회 음악상' 등을 수상했다. 도이치 그라모폰에서 다수의 음반을 출반했고, 그래미 어워즈, 에코 어워즈, 디아파종상을 수상했다.

폴리니는 고전과 현대를 아우른다. 고전 레퍼토리는 절제된 해석으로 교과적인 음악을 선보이고 현대 레퍼토리는 자유롭지만 지적인 해석으로 청중의 귀를 사로잡는다. 이번 내한 리사이틀 티켓 가격은 국내 독주회 중 역대 최고가(R석 기준 38만원)로 책정됐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