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새주인 후보 'KG컨소시엄'…쌍방울 "입찰담합" 반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인수대금 약 9천억 원…이르면 다음주 조건부 계약 체결
'회생채권 변제' 인수대금은 3천억 원대…7월 초 본계약 체결

KG그룹 홈페이지 캡처·황진환 기자KG그룹 홈페이지 캡처·황진환 기자화학 사업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인수·합병(M&A)을 통해 성장해온 KG그룹이 에디슨모터스와의 인수·합병(M&A)이 무산된 쌍용차의 새 주인 후보로 선정됐다.

서울회생법원 회생1부는 13일 오전 쌍용차의 신청을 받아들여 인수예정자를 KG그룹과 사모펀드 파빌리온PE의 컨소시엄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법원 관계자는 "인수예정자를 선정해달라는 서면을 접수해 검토한 끝에 허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앞서 쌍용차는 에디슨모터스가 인수대금 잔금을 납입하지 못하자 지난 3월 28일 투자 계약을 해제하고 재매각을 추진했다. 쌍용차는 인수 예정자와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공개 입찰을 통해 인수자를 확정하는 '스토킹 호스'(Stalking Horse) 방식으로 재매각을 진행하고 있다.

조건부 인수 예정자를 선정하기 위한 입찰에 KG·파빌리온PE 컨소시엄과 쌍방울그룹, 이엘비앤티가 참여했다. 인수대금으로 KG컨소시엄은 약 9천억 원, 쌍방울그룹은 약 8천억 원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엘비앤티는 평가에서 제외됐다.

쌍용차와 매각주간사인 한영회계법인은 인수금액과 사업계획 등을 평가한 뒤 인수 조건이 가장 좋은 KG컨소시엄을 인수 예정자로 결정했다. 에디슨모터스가 자금력 부족으로 인수에 실패한 만큼 이번 평가에서는 인수대금과 자금 증빙이 최우선으로 고려된 것으로 전해졌다. KG컨소시엄은 KG그룹 사업부 매각 대금으로 5천억 원을 확보한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KG그룹은 계열사인 KG스틸홀딩스와 사모펀드 캑터스프라이빗에쿼티(PE)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쌍용차 인수에 나섰다. 별도로 쌍용차 인수를 추진했던 사모펀드 파빌리온PE까지 컨소시엄에 가세했다. KG그룹은 KG ETS의 환경에너지 사업부를 매각해 5천억 원을 확보할 예정이다. 현재 보유한 현금 및 현금성 자산만 4천여억원에 달한다.

쌍용차는 이르면 다음주 KG컨소시엄과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이달 말 본입찰을 위한 매각 공고를 낼 예정이다. 본입찰에서 다른 인수 후보가 KG컨소시엄의 인수조건보다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할 경우 조건부 투자 계약이 해제되고, 최종 인수 예정자가 될 수 있다. 업계에서는 KG컨소시엄보다 많은 인수금액을 낼 수 있는 후보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쌍용차는 7월 초 최종 인수 예정자와 본계약을 체결하고, 8월 말 관계인 집회를 열어 회생계획안에 대한 채권단 동의를 받을 예정이다. 다만 관계인 집회에서 채권단 동의를 받을 수 있을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회생채권 변제에 활용할 수 있는 인수대금은 3천억 원대로 에디슨모터스의 인수대금과 큰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이에 변제율이 채권단이 요구하는 수준으로 결정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앞서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은 에디슨모터스의 1.75% 변제율에 반발하며 인수를 반대한 바 있다.

13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모습. 연합뉴스13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모습. 연합뉴스
한편 법원이 KG그룹과 사모펀드 파빌리온PE의 컨소시엄을 인수예정자로 선정하자 쌍용차 인수전에 참여했던 쌍방울그룹 광림컨소시엄은 효력 금지 가처분을 신청하겠다며 반발하고 있다.

광림컨소시엄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개별적으로 인수전 참여 의사를 밝혔던 KG그룹과 파빌리온PE가 컨소시엄을 구성한 것은 입찰 담합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입찰을 할 때 다른 사업자와 공동으로 부당하게 경쟁을 제한하는 행위를 합의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한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등을 근거로 들었다.

광림컨소시엄 관계자는 "매각주간사 한영회계법인이 제공한 인수조건 제안 안내서에도 불공정 경쟁을 방지하기 위한 조항들이 있다"며 "KG그룹과 파빌리온PE의 컨소시엄 구성은 입찰 무효 사유가 될 수 있는 만큼 법적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