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그리' 홍준표 "공천 논의 1분도 안 해…윤핵관 참으로 음흉"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홍준표, 윤석열 만남 후 연일 분노 표출
"공천 추천 문제는 회동 막판에 1분 정도 해"
"윤핵관이 느닷없이 날 구태 정치인으로 공격…순진한 최재형까지 동원해 비난"
"처가 비리 엄단 요구하자 날 공격한 것"

지난해 11월 8일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마치고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지난해 11월 8일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마치고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회동 직후 '전략 공천'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이른바 '윤핵관'들이 의도적으로 자신을 모함하고 있다며 연일 강도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윤 후보와의 19일 회동은) 아무런 이견도 없었던 두 시간 반 동안의 화기애애한 만찬이었다"라며 "공천 추천 문제는 막바지에 1분도 소요되지 않았고, 향후 대선 전략에 많은 것을 논의한 보람된 만찬이었다"라고 밝혔다.

윤 후보와 회동 당시 홍 의원이 서울과 대구 지역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특정 인사에 대해 공천을 추천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직후 논란이 일었는데, 공천 추천 문제는 회동 막판 잠시 이야기를 나눈 것 뿐이었다는 것이 홍 의원의 주장이다.

홍 의원은 "그런데 느닷없이 (윤 후보의) 수하들이 나서서 잠깐 제안했던, 합류조건도 아닌 공천 추천 문제를 꼬투리 잡아 나를 구태 정치인으로 공격했다"라며 "순진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까지 동원해 나를 비난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것은 몰라도 (선대본부 합류) 합의 결렬 원인에 대해선 바로 잡아야 한다"라며 "모함 정치를 해선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이날 종일 윤핵관에 대한 분노를 쏟아냈다. 그는 "이준석 당대표가 윤핵관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할 때 설마 그럴리가 했는데, 실제로 당해보니 참 음흉한 사람들"이라고 비판했다.

전략 공천 논란에 억울함을 드러낸 홍 의원은 이번 사태는 공천 문제가 아닌 자신이 제안한 '윤석열 처가 비리 엄단 대국민 약속'에 윤 후보 측이 불쾌감을 가져서 생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제의 본질은 국정운영 능력 보완 요청과 처갓집 비리 엄단 요구에 대한 (윤 후보의) 불쾌감에 있다"라며 "그것은 비난할 수 없으니 공천 추천을 꼬투리 삼아 윤핵관을 앞세워 나를 구태 정치인으로 모는 것이 참으로 가증스럽다"라고 말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