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홍준표 "국정 능력 보완할 사람을 종로에 공천해야 선거가 된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국정 능력' 여러 차례 강조…"갈등 증폭시키는 사람이 대선 이끌어서야 되겠나"
권영세 '구태' 겨냥엔 "방자하다" 비판도
윤석열 "공천 문제 관여 생각 없다" 사실상 제안 거절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홍준표 의원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20일 윤석열 대선후보에게 서울 종로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을 전략공천을 요청한 것이 당내 논란을 빚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국정 능력을 보완할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취재진에게 "국민이 불안해 하니 종로에 최재형 같은 사람을 공천하면 국정 능력을 보완할 수 있다"며 최 전 감사원장에 대해 "깨끗한 사람이고 행정 능력이 뛰어난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능력을 담보할 수 있는 조치로 그런 사람들이 대선에 전면으로 나서야 선거가 되기 때문에 요청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홍 의원은 "갈등을 증폭 시키는 그런 사람이 대선을 이끌어서 대선이 되겠냐"며 "이견이 있다면 내부적으로 의논을 해 정리를 했어야지 어떻게 후보와 이야기한 내용을 갖고 나를 비난할 수 있냐"고 비난했다. 또 "자기들끼리 염불에는 관심이 없고, 잿밥에만 관심이 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또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이날 오전 선대본부 회의에서 홍 의원을 겨냥해 "구태를 보이면 지도자 자격은 커녕, 당원 자격을 인정받지 못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갈등을 수습해야 할 사람이 갈등을 증폭시킨다"며 "방자하다"고 맞받아쳤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윤 후보와의 만찬 회동에서 서울 종로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 대구 중·남구에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을 각각 전략공천해야 한다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윤석열 후보는 이날 "저는 공천 문제에는 직접 관여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은 뒤 "공정한 위원회를 구성해 위원회에 맡길 것"이라며 사실상 홍 의원의 제안을 거절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