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홍준표 전략공천 요구 사실상 거절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윤창원 기자·국회사진취재단윤창원 기자·국회사진취재단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제20대 대통령 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보궐선거의 후보는 경선을 통해 이뤄진다"고 20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대구 북구 대현동 청년공간 다온나그래에서, 전날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구을)이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대구 중남구와 서울 종로 두 곳에 전략공천을 요구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저희 지도부가 갖고 있는 원칙과 다르다"고 말해, 사실상 거부의사를 밝혔다.
 
이 대표는 기자들에게 "정치 지도자간에는 어떤 대화도 오갈 수 있지만, 여론조사 공천을 우선시하는 방침과 기조를 변화시키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여론조사 경선에 윤 후보와 합의가 됐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최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동의했고, 후보도 그러한 의사를 전달받은 것으로 안다"고 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전날 회동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홍 의원의 제안에 대해, 공천은 정당한 절차를 따라야 한다며 사실상 거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