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열린민주당 합당 마무리…최강욱 최고위원 합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합당 수임기관 합동회의서 공식합당 선언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합당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송영길 대표와 최강욱 대표 등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고 있다. 박종민 기자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합당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송영길 대표와 최강욱 대표 등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고 있다. 박종민 기자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의 합당 절차가 18일 마무리됐다.

양당은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합당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고 공식 합당을 선언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통합과 관련해 지난해 7월7일부터 11일까지 전당원 투표에서 83.69%의 압도적 찬성으로 합당을 결의했고 중앙위에서도 93.2% 지지로 가결됐다"며 "열린민주당 전당원 투표 결과도 72.54% 합당에 찬성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대선을 50일 앞두고 대한민국이 중단 없이 발전할 것인지 비선농단과 검찰공화국으로 퇴행할 것인지 결정하는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며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준비된 리더십 이재명 후보와 함께 새롭게 출발하겠다"라고 말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언제가 큰 바다에서 함께 만날 것이라고 했다"며 "열린민주당 동지들의 뜻이 더 알찬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더 큰 하나가 되어 승리의 길에서 흔들림 없이 함께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합당 절차를 마무리하고 최 대표는 민주당의 최고위원으로 합류한다. 또 다음 전당대회까지 임시직으로 최고위원은 1명, 중앙위원은 20명 이내, 전국대의원 100명 이내로 각각 늘리기로 했다.

앞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2020년 3월 비례정당으로 창당된 열린민주당은 약 1년10개월만에 더불어민주당과 하나가 됐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