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이재명' 장영하, 욕설 녹취 공개…李는 눈시울 붉히며 사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장영하 "이 후보 형 측이 녹음한 것…모멸적 욕설 반복적으로 퍼부어"
이재명 "공인으로서 물의…다시 한번 깊이 사과"
민주당 선대위 "장 변호사, 후보자 비방죄로 즉각 고발"

'굿바이 이재명' 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18일 오후 국횟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욕설 파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굿바이 이재명' 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18일 오후 국횟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욕설 파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욕설과 막말이 담긴 통화 녹음 34건을 18일 국회에서 공개됐다. 이 후보는 "물의를 일으킨 점을 사과드린다"고 자세를 낮췄고 민주당은 통화 녹음을 공개한 장영하 변호사를 후보자 비방죄로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 '이재명국민검증특위' 소속이자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인 장 변호사는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가 자신의 형, 형수와 통화하는 과정에서 욕설을 한 내용이 담긴 160분 분량의 파일을 공개했다. 장 변호사는 "그동안 유튜브 등 인터넷에 떠돌았던 것을 대대적으로 추가공개 하는 것"이라며 "이 후보가 형에게 전화를 건 것을 형 재선씨 측이 녹음한 것"이라고 전했다.


장 변호사는 이 후보가 전화로 형과 형수에게 모멸적인 욕설을 반복적으로 퍼부었다고 밝혔다. 또 이 후보가 '정신병원에 가자'는 등 형의 정신병원 입원을 압박하는 듯한 내용도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을 개인 자격으로 열었다고 강조했지만 장 변호사는 당의 '이재명 국민검증특위 ' 소속이고 선대본부가 장소 대관을 돕는 등 기자회견을 지원했다는 점에서, 최근 '김건희 7시간 녹음파일' 논란에서 "이재명 욕설파일도 함께 공개하라"고 주장해왔던 국민의힘 차원의 공세라고 볼 수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날 녹취 공개 사실을 전해 들은 이 후보는 "말씀드리기 어려운 사정이 있긴 하지만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문제의 발단이 된 어머니는 이제 이 세상에 계시지도 않고, 어머니에게 가혹하게 해 문제를 만든 형님도 이제 세상에 안 계신다"며 "다시는 벌어지지 않을 일이니 국민들께서 용서해 주시면 고맙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발언 도중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한편 민주당 선대위는 녹취를 공개한 장영하 변호사를 후보자 비방죄로 즉각 고발하기로 했다. 선대위는 "장 변호사가 불법 배포한 이 자료를 선별 편집해 공개하는 행위 역시, 선관위 지침에 위배될 뿐 아니라 후보자 비방죄와 선거법 위반에 해당되므로, 즉시 고발 조치 할 것임을 밝힌다"고 설명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