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중동 3개국 순방 위해 출국, '공군1호기' 11년만에 교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文대통령 6박8일 중동 순방 위해 출국, UAE부터 일정 시작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을 위해 15일 출국했다. 대선 전에 마지막 순방이 될 것으로 보이는 이번 해외 순방에서 문 대통령은 중동 국가들과 수소경제·방위산업 분야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과 일행들은 이날 성남공항에 도착해 관계자들의 환송을 받으며 공군 1호기에 탑승했다.

이명박 정부 때부터 기존 공군 1호기로 사용된 보잉 B747-400 기종이 11년 만에 퇴역하고, 보잉 747-8i 기종이 이번 순방부터 투입됐다. 정부는 2010년부터 5년 단위로 전용기 임차 계약을 하고 있으며, 지난해 5월 대한항공과 3차 임차 계약을 체결하면서 보잉 747-8i 기종을 5년(2021~2026년)간 임차하기로 했다.

새 전용기인 747-8i 기종은 현존하는 대형 항공기 가운데 가장 빠른 마하 0.86의 순항 속도를 자랑하며, 최대 14시간에 1만4815㎞까지 운항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16일부터 이틀간 UAE를 실무 방문한다.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참석을 시작으로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 면담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특히,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 참석해 직접 2030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홍보 활동에 나선다.

17일에는 무함마드 빈 자예들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가 주최하는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 개막식 및 자이드상 시상식'에 참석, 탄소중립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아부다비 왕세제와의 정상회담 등으로 UAE와 천궁-Ⅱ(중거리지대공미사일·M-SAM) 수출의 성과가 날지 주목된다.

18일부터 이틀간은 사우디아라비아를 공식 방문한다.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와의 회담 및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에 참석한다.

마지막으로 20일부터 이틀간 이집트를 공식 방문한다. 이 기간에 문 대통령은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및 '한·이집트 미래·그린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6박 8일 간의 순방 일정을 마치고 22일 귀국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중동 순방에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동행한다. 비서실장 재직 시절부터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부다비 행정청장 등 UAE 고위급 인사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한 임 전 실장은 청와대 퇴임 후 UAE 특임 외교특별보좌관으로 임명됐으며, 2020년 2월에는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UAE를 방문하기도 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