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정의용 긴급통화…"北 미사일 발사 협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연합뉴스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긴급 통화를 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문제를 협의했다.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블링컨-정의용 장관간 통화 사실을 전하며 "블링컨 장관은 한미 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 안보, 번영의 핵심축임을 재확인했다"면서 "블링컨 장관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또 블링컨 장관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임을 지적하고 지속적인 한미일 3자 협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국무부는 이어 두 장관이 한반도 항구적 평화와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끝으로 두 사람이 코로나19 사태 종식을 위한 대응 방안을 비롯해 미얀마 및 우크라이나 사태 등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앞서 북한은 14일(우리시간)에도 평북 의주 일대에서 동해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보이는 발사체 2발을 쏘는 등 최근 잇따라 미사일을 시험 발사하고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