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군 위문편지 논란 철저히 조사…학생 괴롭힘 멈춰달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조 교육감 "학생 신상 공개 등 심각한 사이버 괴롭힘이 벌어지는 상황에 강한 우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윤창원 기자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윤창원 기자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최근 논란이 된 '군인 위문편지'와 관련해 사안을 철저히 조사해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학생에 대한 괴롬힘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조 교육감은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성실하게 병역의무를 다하는 중 온라인에 공개된 편지 내용으로 마음에 상처를 받은 국군 장병들과 위문편지를 쓰게 된 과정에서 불편함을 느낀 학생들에게도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진행되는 사안조사에 철저를 기하겠다"며 "이 과정에 학생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학생에 대한 괴롭힘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번 '군인 위문편지' 사안과 관련해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며 "학생 신상 공개 등 심각한 사이버 괴롭힘이 벌어지는 상황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편지내용으로 인해 해당 학교 학생들에 대해 온·오프라인에서 공격과 괴롭힘이 연일 계속되고 있다"면서 "학교에서는 즉시 학생의 심리·정서 지원을 위한 상담을 시작했고, 교육청에서는 피해 학생들의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불법적인 합성사진 등이 삭제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조속한 교육공동체의 회복을 위해 해당 학교 교원과 학생들을 위한 회복교육 프로그램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다시 한번 학생들을 향한 사이버 폭력을 멈춰주시기를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연합뉴스서울시교육청은 지역 교육지원청과 함께 이번 사안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교육청은 학생이 위문편지를 쓰게 된 학교의 상황과 이후 과정 등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조 교육감은 "평화·통일 시대를 열기 위해 필요한 역량을 함양하는 교육을 하도록 안내해 이번 사안과 같은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학교 현장에서 형식적인 통일·안보교육을 지양하고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평화 중심 프로그램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학교는 위문편지 봉사활동을 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측에서는 강제는 아니라는 입장이지만 학생들에게는 강제처럼 느껴졌을 수 있는 만큼 위문편지 쓰기를 폐지할 계획으로 알고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1일 서울의 A여고 학생이 쓴 것으로 보이는 군 위문편지 내용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되면서 군 장병을 조롱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커졌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