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영국 "심상정 후보 사퇴 않을 듯…이번 주 내 결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숙고 들어간 심 후보 자택 앞 취재진 백브리핑
여영국 대표 "진보정치 소명 포기 않겠다고 해"
"수척했지만 내적으로 강한 결의 가진 듯"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정의당 여영국 당대표는 14일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후보 사퇴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심 후보의 숙고는 이번 주를 넘기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여 대표는 이날 오후 심 후보 자택 앞에서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진보정치 20년의 세월 동안 가장 큰 위기를 맞고 있는데 한 길을 걸어온 정치인으로서 소명을 분명히 갖고자 한다고 (심 후보가) 말했다"며 "진보정치 소명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한 점을 볼 때 후보 사퇴는 고려하지 않고 있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심 후보의 숙고 기간에 대해서는 "최종적으로 숙고시간 이번주 일요일을 넘기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적절한 시점에 국민에게 밝힐 듯"이라고 전했다.

여 대표는 "(심 후보가) 어떤 남 탓보다 우리가 무엇을 잘못 판단했고 무엇을 성찰해야 하는 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고민을 하고 있다"며 "당원과 지지자들이 응원하면서 걱정하고 있어 하루라도 빨리 밝은 모습으로 희망의 메시지를 갖고 국민 앞에 다시 서줬으면 좋겠다는 요청도 함께 전달했다"고 말했다.
정의당 여영국 대표와 이은주 의원이 14일 오후 칩거를 계속하고 있는 심성정 대선 후보의 경기도 고양시 자택을 방문해 심 후보를 만나고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정의당 여영국 대표와 이은주 의원이 14일 오후 칩거를 계속하고 있는 심성정 대선 후보의 경기도 고양시 자택을 방문해 심 후보를 만나고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총 사퇴한 정의당 선대위 구성 계획에 대해서는 심 후보의 결단과 조율하겠다는 계획이다.


여 대표는 "당의 쇄신 방안이 후보하고 어긋난다는지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우리도 함께 위기의식을 크게 느끼고 이번 대선에서 정말 할수 있는 모든걸 다하겠다는 내적 결의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심 후보의 상태에 대해서는 "고심이 많았는지 얼굴이 수척해 보였다"며 "말씀은 조용조용했지만 내적으로 강한 결의를 가진 것 같아 말에 힘이 들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의당은 오는 15일 당 대표, 의원단, 광역시도당 등을 대상으로 비상 연석회의를 소집해 당 쇄신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