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노조 "사측에 신뢰회복위원회 구성 제안"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카카오 제공카카오 제공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카카오지회(카카오 노조)가 전날 사측에 구성원·주주 신뢰 회복을 위한 '신뢰회복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고 14일 밝혔다.

카카오 노조는 신뢰회복위원회를 외부전문가·노동조합·직원·경영진으로 구성할 것을 주문했다. 또 신뢰회복위원회를 중심으로 이번 사태가 발생한 원인 조사 및 향후 카카오페이의 대내외적 신뢰 회복 대책 등을 논의해 나갈 것을 요구했다.

서승욱 지회장은 "현재 카카오페이의 시급한 과제는 이해관계자의 신뢰회복"이라며 "결과적으로 류영준 전 내정자가 사퇴했지만 이번 사태가 발생한 원인 조사 및 신뢰회복은 백지상태다. 회사는 외부전문가를 포함한 신뢰회복위를 구성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카카오는 전 계열사 대상 임원 주식 매도 규정을 마련해 즉시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규정에 따르면 카카오 계열 회사의 임원은 상장 후 1년간 주식을 매도할 수 없다. CEO의 경우 매도 제한 기간을 2년으로 더욱 엄격하게 제한한다. 임원들의 공동 주식 매도 행위도 금지된다.

이는 카카오페이에서 벌어진 '주식 먹튀' 사건에 대한 후속조치다. 카카오페이에서는 지난달 10일 카카오페이 류영준 대표를 비롯한 임원 8명이 스톡옵션으로 취득한 주식 44만여 주를 시간외매매 방식으로 매도해 '도덕적 해이' 논란이 일었다. 이는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지 약 한 달 만에 불거진 일로, 경영진이 처분한 주식은 모두 900억 원어치에 달한다.
카카오페이 류영준 대표이사. 박종민 기자카카오페이 류영준 대표이사. 박종민 기자비판이 거세지자 류 대표는 지난 10일 카카오 차기 대표 내정자 자리에서 자진 사퇴했다. 지난해 11월 25일 차기 대표로 내정된 지 47일 만에 벌어진 일이다.

서 지회장은 "노조가 제안한 스톡옵션 매도 제한을 반영해 회사가 가이드라인을 도입한 것을 환영한다"며 "해당 내용이 잘 지켜지는지 계속 감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