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탈모약 이어 "모발이식 건보 적용도 적극 검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중증 탈모 치료 위한 모발 이식 건강보험 적용 적극 검토"
"탈모 치료가 곧 연애이고 취업이고 결혼이다"
탈모 치료약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도 확대하기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국회사진취재단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중증 탈모 치료를 위한 모발이식의 건강보험 적용 확대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14일 페이스북에 올린 46번째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공약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전문가들의 의견 수렴과 사회적 논의를 거쳐 적정 수가를 결정하면 건강보험 부담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탈모 치료가 곧 연애고 취업이고 결혼이다' 단 한 문장이지만 겪어보지 못한 사람은 모를 절박함이 담겨 있다"며 "탈모인이 겪는 불안, 대인기피, 관계 단절 등은 삶의 질과 직결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일상에서 차별적 시선과도 마주해야 하기에 결코 개인적 문제로 치부될 수 없다"며 "치료를 받는 환자 절반 이상이 30대 이하의 청년층이고, 남녀 비율도 거의 비슷할 만큼 특정 연령, 성별의 문제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탈모치료약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도 확대하겠다. 적정한 본인부담율과 급여 기준을 시급히 정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급여화가 이뤄지면 안정적인 시장이 형성돼 관련 제품 개발이 활성화될 것이고, 이에 따라 기존 제품 가격도 인하될 수 있을 것"이라며 "저는 우리 국민의 집단지성을 믿는다. 충분한 토론과 논쟁을 통해 합리적인 결과를 도출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야당의 반발을 의식한 듯 "박근혜 정부에서 미용으로 취급되던 치아 스케일링, 고가의 임플란트에 건강보험을 적용한 사례도 있다"며 "이때와 달리 탈모인들의 고통과 불편을 외면한 채 포퓰리즘으로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정치적 내로남불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 페이스북 캡처이 후보 페이스북 캡처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