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확진자 증가에 3달 만에 '방역규제' 재도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키나와·히로시마·야마구치 등 3곳 '중점조치' 적용 방침
작년 9월 이후 방역규제 재도입, 기시다 정부들어 첫번째

연합뉴스연합뉴스
일본이 약 3달 만에 코로나19 방역조치에 나선다.
 
6일 NHK방송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오키나와 △히로시마 △야마구치 등 3개 현(県)을 대상으로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 적용할 방침이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이날 저녁 각료회의를 열고 이를 논의한 뒤 7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중점조치가 적용되면 지난해 9월 30일 미야기와 구마모토 등 8개 현에서 해제된 이후 약 3개월 만에 재도입되는 것이자, 기시다 정부의 첫 번째 선언이다.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는 일본 방역규제 최고 단계인 긴급사태보다 한 단계 낮은 수준이다. 지사의 판단에 따라 음식점 등의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고, 이를 시행한 가게에는 협력금을 준다.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날 기준 오키나와에서 4개월 만에 600명을 넘었고, 도쿄도는 지난 3일보다 약 4배 증가한 290명으로 집계됐다. 일본 전국에서는 지난해 9월 26일 이후 처음으로 2천명을 넘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오키나와현이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 적용을 정부에 요청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