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얼어붙은 강 위에 강아지 묶어놓고'…경찰 수사 착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1월 1일 안산 얼어붙은 강 위에서 발견…돌덩이 묶여 못 움직여
경찰 "동물보호법 위반 소지"

새해 첫날 안산 얼어붙은 강 위에서 돌덩이에 묶인 채 발견된 강아지 도로시지켜줄개 제공새해 첫날 안산 얼어붙은 강 위에서 돌덩이에 묶인 채 발견된 강아지. 도로시지켜줄개 제공새해 첫날 얼어붙은 강 위에서 돌덩이에 묶여있다 구조된 강아지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해당 사건에서 범죄 혐의점이 있다고 판단돼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강아지를 처음 발견한 동물보호단체가 신고를 하기도 했고, 당시 상황을 확인해보니 동물보호법 위반 소지가 충분히 있어 보여 정식 수사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새해 첫날 안산 얼어붙은 강 위에서 돌덩이에 묶인 채 발견된 강아지. 도로시지켜줄개 제공새해 첫날 안산 얼어붙은 강 위에서 돌덩이에 묶인 채 발견된 강아지. 도로시지켜줄개 제공앞서 새해 첫날인 지난 1일 경기 안산시 단원구 탄도항 인근 얼어붙은 강 위에서 강아지 한 마리가 발견됐다. 강아지는 목줄이 돌덩이에 묶여있던 탓에 언 호수 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최초 목격자는 당시 한 남성이 강아지와 함께 강 한복판으로 간 뒤, 밧줄로 된 목줄을 돌덩이에 묶고는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해당 강아지를 보호하고 있는 동물보호단체 도로시지켜줄개 관계자는 "사건 발생 다음날 강에 나가봤더니 얼음이 쩍쩍 갈라졌다"며 "강아지가 그대로 강 위에 있었다면 물 속에 빠졌을 수 있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단체는 새해 첫날 구조된 강아지에게 '떡국이'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생후 2개월 된 강아지는 현재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단체는 강아지를 보호하는 한편 입양할 사람을 찾을 계획이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