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대장동 수사 지지부진에 "계좌추적 의미있는 성과 있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경기남부경찰청, 대장동 특혜 의혹 관련 계좌 추적 나서
김원준 청장 수사 지지부진 질타에 "일부 성과 있어" 답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이자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 이한형 기자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이자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 이한형 기자화천대유자산관리의 대주주 김만배씨 등 주요 관계자들의 계좌를 압수해 자금 흐름을 조사하고 있는 경찰이 "일부 의미 있는 성과가 있다"고 밝혀 주목된다.

18일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남·북부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은 "계좌 압수수색 영장 발부 받았냐"는 국민의힘 김형동(경북 안동시예천군) 의원의 질의에 "발부된 것도 있다"고 답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박찬대(인천 연수구갑) 의원은 김 청장에게 "채감할 수 있는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고 있다"며 "경찰청 국감에서도 지적된 사안인데 국감 이후 진전 사항 있냐"고 따져 물었다.

김 청장은 이에 "계좌추적을 열심히 하고 있고 일부 성과가 있다"면서 "바로 (압수수색 영장)신청을 했는데 검찰의 보완 요청이 있었고 그 요청에 따라 지체된 면이 있었다"고 답했다.

앞서 경기남부경찰청 성남 대장동 전담수사팀은 최근 화천대유 관계자들에 대한 계좌 압수영장을 발부 받아 집행했다.

수사 대상은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씨를 포함한 주요 관계자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들 사이에서 오고 간 자금 흐름을 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