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대장동 의혹' 수사 속도…화천대유·성남도공 압수수색(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전담팀 꾸린데 이어 압수수색 착수

검찰이 대장동 사업 특혜 의혹에 연루된 화천대유와 성남도시개발공사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전담수사팀을 꾸린데 이어 재빨리 강제수사에 착수하면서 수사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입니다.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대로 관련자들의 소환 조사도 잇따를 것으로 보입니다.

 화천대유 자산관리 사무실 모습. 이한형 기자 화천대유 자산관리 사무실 모습. 이한형 기자대장동 개발 사업의 특혜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화천대유 사무실과 성남도시개발공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29일 CBS노컷뉴스 취재 결과,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유경필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경기 성남시 소재 화천대유 사무실과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압수수색을 들어갔다.

검찰은 또 화천대유 관계사이자 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소유한 청담동 소재 회사 천화동인 4호에도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고 전해졌다. 천화동인4호는 현재 엔에스제이홀딩스로 이름이 바뀌었다.

앞서 검찰은 천화동인 5호 실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대장동 개발 사업을 설계한 인물로 지목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관련자들에게 출국금지 조치도 취했다고 알려졌다.

검찰은 정 회계사를 상대로 사업자 선정 과정 등 전반을 조사하면서 사업 핵심 관계자의 통화 내용이 담긴 녹취파일도 확보했다고 한다. 검찰이 10여명 규모의 전담수사팀을 꾸린데 이어 압수수색까지 착수하면서 수사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