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100대 기업 '0'…전국 위상 '초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전국 매출 1000대 기업에 부산 기업 29개 불과 처음으로 30개 밑으로 떨어져
부산 1위 르노삼성차 전국 118위
고부가가치 산업구조 개편·신성장 산업 육성 시급

부산상공회의소 제공부산상공회의소 제공

부산을 대표하는 기업들의 전국적 위상 추락이 심상치 않다.

지역 대표기업들의 첨단 신성장산업 비중이 현저히 낮아 지역 산업 전반에 대한 구조조정이 시급하지만, 뚜렷한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부산상공회의소는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신용평가사 등의 기업정보를 토대로 한 '2020년도 매출액 전국 1000대 기업 중 부산기업 현황'에 대한 분석 결과를 내놓았다.

자료를 보면 2020년 매출액 기준 전국 1000대 기업 중 부산기업은 29개사에 불과했다. 2019년 34개사와 비교해 새로 진입한 기업은 5개사에 그친 반면 탈락한 기업은 무려 10개사에 달했다.

2002년 매출액 1000대 기업 조사를 실시한 이후 처음으로 30개 밑으로 떨어졌으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2008년 55개사와 비교하면 10여 년 만에 거의 반토막 수준으로 급감했다. 지역기업의 위상 추락 정도가 매우 심각함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10여 년간 지역 내 부동의 매출 1위 기업으로 지난해(94위) 유일하게 전국 매출 100대기업 내에 자리해 온 르노삼성자동차마저 XM3 수출물량 추가 확보 실패와 임단협 갈등 장기화 등의 악재로 전국 매출 순위 118위로 밀려났다. 전국 100대 기업 명단에 부산은 단 한 곳도 이름을 올리지 못하면서 지역 경제계의 심리적인 충격은 더 클 것으로 보인다.

1000대 기업에 속한 29개 기업의 총매출액은 27조 9280억 원으로 2019년 34개 기업의 총매출액 31조 7845억 원보다 12.1%나 감소해 전국 대도시 중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1000대 기업 전체 매출에서 부산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1.2%에 그쳤다.

부산 대표기업들의 외형이 눈에 띄게 줄어든 데는 코로나19와 경기침체의 영향을 많이 받은 조선, 자동차, 철강, 신발․고무 등 경기 부진 업종이 많았기 때문이다.

1000대 기업에서 탈락한 기업은 부산롯데호텔, 동아지질, 태웅, 화승네트웍스 등 10개 기업이다. 신규 진입 기업은 파나시아(선박용 탈황장비)와 동성화인텍(선박용 LNG 연료탱크), 태광후지킨(수소탱크용 밸브) 등 제조업 3곳과 분양 실적이 반영된 두동도시개발과 협성르네상스 2곳뿐이다.

전국 매출 순위가 상승한 기업은 한진중공업(234위→229위), 하이투자증권(373위→234위), 디지비생명보험(355위→345위), 에스엠상선(441위→372위), 현대글로벌서비스(463→392위) 등이었다. 하락한 기업은 르노삼성차(94위→118위), 부산은행(155위→161위), 창신아이엔씨(271위→286위), 서원유통(246위→256위), 성우하이텍(310위→331위) 등이다.

부산상의 기업동향분석센터는 "지역 기업의 매출 규모와 부가가치를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고부가가치 산업으로의 산업구조 개편과 신성장 산업 육성을 위한 중장기 실행계획의 추진이 시급하며, 아울러 지역 산업의 경쟁력을 단기간에 끌어 올려 줄 수 있는 대기업과 중견기업의 유치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