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주간 실업수당 신청, 3주만에 40만건 재진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연휴와 공장폐쇄 때문…근본적 변화 아냐"

미국의 주별 실업수당 청구 추이. 그래프=WSJ캡처미국의 주별 실업수당 청구 추이. 그래프=WSJ캡처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3주만에 다시 40만 건대로 진입했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7월 11~17일)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41만9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주보다 5만1천 건 늘어나면서 3주 만에 다시 40만 건대가 됐다. 
 
그러나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번 증가에 대해 "독립기념일 연휴와 예정된 공장 폐쇄로 해마다 변화가 있는 7월에 전형적으로 나타나는 계절적 조정 변동이 반영된 것일 수 있다"는 진단을 내놓았다.
 
로이터도 "고용시장에 근본적인 변화가 일어났다고 볼 수 없다"며 "이번 달에도 고용 상황은 나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