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문화재단, 복합문화공간 푸르미홀 본격 운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6월 1일부터 주민들 위한 문화예술 커뮤니티 활동 공간 무료 대관
하반기부터 주민 의견 반영한 다양한 문화강좌 프로그램 운영

푸르미홀 작은 공연장 모습. 강동문화재단 제공

 

강동구 주민들이 여가생활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공간 푸르미홀이 문을 열었다.

강동문화재단(이사장 이정훈)은 1일부터 강동구 주민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 푸르미홀을 개관해 운영에 들어 갔다고 16일 밝혔다.

푸르미홀은 고덕로 399, 고덕센트럴푸르지오 1층에 둥지를 틀었다.

푸르미홀은 지역 주민들이 자유롭게 악기, 성악, 연기 등 취미생활과 공예, 독서 모임 등의 생활예술 커뮤니티 활동을 위해 마련된 공간이다. 작은 공연과 강연을 할 수 있는 피아노, 마이크, 스피커, 빔프로젝터 등의 시설도 구비되어 있다.

이용을 원하는 주민은 강동문화재단 홈페이지에 회원가입하고 대관 목적과 원하는 날짜‧시간대를 지정하여 예약한 후에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강동문화재단 관계자는 "푸르미홀이 실질적이고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예약은 3일 전부터 가능하고 하루에 3타임 정해진 시간대에만 예약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정치적, 종교적, 상업적 모임이나 송년회, 생일파티 등 단순 친목 모임 용도로는 사용할 수 없으며, 애완동물과 음식물 또한 반입 할 수 없다.

강동문화재단 이정훈 이사장은 "올 하반기에는 푸르미홀에서 구민들이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문화강좌를 준비하고 있다"며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여 주민들이 원하는 강좌들로 알차게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