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윤석열 수사 착수…옵티머스·한명숙 사건 직권남용(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사세행 "공제 7·8호, 담당 김수정 검사…입건 통지서 받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량으로 이동하는 모습. 황진환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유력 대권주자로 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에 나섰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 4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정식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앞서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지난 2월 8일 윤 전 총장과 검사 2명이 2019년 5월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부실 수사한 의혹이 있다며 이들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이어 3월 4일에는 윤 전 총장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의혹을 받는 검사들에 대한 수사·기소를 방해했다며 그와 조남관 전 대검 차장을 같은 혐의로 고발했다.


공수처는 이날 오후 사세행에 이 두 사건을 입건했다는 사실을 통지했다. 사세행에 따르면 각각 공제 7호 8호가 붙었다. 담당은 모두 김수정 검사다.

김한메 사세행 대표는 "지금까지 윤석열 전 총장에 대해 고발을 많이 했는데 정식으로 수사를 한 적이 없었다"면서 "이번에 공수처에서 정식으로 입건해 수사 대상이 된 것"이라고 밝혔다.

공수처 관계자는 "수사 상황에 관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