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공수처 수사 깊은 유감" 14개 시도교육감 입장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연합뉴스
전국 14개 시·도교육감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특별채용' 의혹에 대한 감사원 감사와 공수처 수사에 대해 깊은 유감과 우려를 표명했다.

이들 교육감들은 13일 광주에서 열린 시도교육감협의회 78회 총회에서 이 사안을 논의한 뒤 입장문을 발표했다.

교육감들은 입장문에서 "서울시교육청 특별채용 사안은 제도적으로 개선해야 할 성격임에도 감사원은 무리한 형식주의 관점에서 특별채용의 취지를 도외시하고 사안을 판단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위공직자의 '중대범죄'를 처벌하기 위해 설치된 공수처는 권력형 비리 사건을 제쳐두고 이 사안을 제1호 사건으로 결정했다"며 깊은 유감을 표했다.

교육감들은 "교원특별채용제도는 시대적 상황이나 사회적 여건, 학내 분규 등으로 교직을 떠날 수밖에 없었던 교사에 대한 복직 필요에 따라 이루어지는 교육감 고유권한에 속한 제도"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2018년 서울교육청의 특별채용 사안은 특별채용 제도 취지를 최대한 살리면서 공개 전형 형식의 적법성을 준수한 것으로 판단한다"면서 "다만 서울 사안을 살펴보며 제도적 미비점이 확인된다면 이에 대한 보완의 필요성은 있다"고 밝혔다.

전국 17개 시도교육감 가운데 당사자인 서울 외에 대구와 경북은 입장문에 서명하지 않았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