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기자협회 "갑질·협박 일삼는 '사이비 기자' 수사해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행정 재발방지 대책 마련 및 수사기관 불법 여부 규명 촉구

전북기자협회(회장 남형진)가 모 인터넷 매체 언론인의 각종 논란을 언급하며 사법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최근 전북지역 한 인터넷 매체 발행인 겸 언론인이 공무원에게 비판성 기사를 빌미로 광고를 요청하는 등 갑질과 협박을 일삼았다는 목소리가 공직 사회에서 제기됐다.

해당 언론인은 법인을 통해 임실군으로부터 받은 예산까지 적법성 시비에 휘말려 감사를 받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북기자협회는 12일 성명을 내고 "공직사회를 감시해야 할 언론의 제역할을 져버리고 사익을 좇아 갑질과 협박을 일삼는 것은 그야말로 '사이비 언론'의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북기자협회를 비롯한 우리 언론인은 그동안 사사로운 이익을 좇지 않고 사회적 공기로서 공익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북기자협회는 이번 갑질을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사안으로 본다"며 "전북도와 임실군은 철저한 감사와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고 수사기관은 공직사회에 해악을 끼치는 사이비 언론인을 수사해 불법 여부를 낱낱이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