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원 "김학의 출금, 봉욱 지시" 첫 주장…진실 공방 확산(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규원 측 "지시 받아 업무 수행했고 문제 있다면 지시자 책임"
지시자로는 봉욱 前 차장 지목, 최근 수원지검 서면 조사 받아
봉 전 차장 CBS노컷뉴스 통화에서 "전혀 사실과 달라"

황진환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을 불법으로 금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규원 검사 측이 당시 봉욱 대검찰청 차장의 지시로 출국금지 조치가 이뤄졌다고 법정에서 주장했다. 봉 전 차장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반박했다.

이 검사 측 문상식 변호사는 7일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피고인은 지시를 받아 업무 수행을 했고 여기에 문제가 있었다면 대검에서 의사 결정해서 지시한 사람, 저희가 파악한 바로는 (봉욱 당시) 대검 차장인데 그가 주체일 것이고 이 검사는 대상자이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문 변호사는 재판 후 취재진들을 만나서도 "기본적으로 대검 차장님과 법무부로부터 지시를 받고 긴급출국금지 요청서를 발송한 것이다"며 "상급자 지시가 있으면 당연히 따라야 해서 한 것이며 독단적으로 목적을 가지고 한 것이 아니"라며 과정이 위법하다면 책임은 상부에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해하는 것 중 하나는 무엇이냐면 이 검사가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라던가 아니면 법무부라던가 제 3자의 지시를 받고 했다고 판단하는데 절대 그것은 아니다"라며 "다른 기관과 결부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저희의 기본 입장이고 대검의 지시, 구체적으로 봉욱 (당시) 차장으로부터 지시를 받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는 김 전 차관의 출국금지 과정에 대검도 관여했다는 주장으로, 이날 재판에서 처음 나온 주장이다. 이 검사는 봉 전 차장으로부터 직접 지시를 받은 것은 아니고 긴급 출금 관련 승인 지시가 있었다는 것을 신뢰할 만한 위치의 관계자로부터 전달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황진환 기자
다만 봉 전 차장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여러 차례 강조하며 이 검사에게 그러한 지시를 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봉 전 차장은 최근 수원지검의 서면 조사도 받았다. 서면조사에서도 그는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팀 또한,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선일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첫 준비기일에서 피고인인 차규근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이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소통 후 이 검사에게 출국금지 요청서를 써달라고 요청했다며 이 검사 측 입장을 반박했다.

준비기일은 정식 공판을 열기 전 쟁점을 정리하는 절차로 피고인 출석 의무가 없어 이날 법정에는 차 본부장과 이 검사 대신 양측의 변호인 4명만 나왔다. 검찰 측에서는 이 사건 수사팀장이자 김 전 차관 뇌물 수수 혐의 수사에도 참여했던 이정섭 부장검사 등 4명이 나왔다.

이 부장검사는 준비한 공소사실 PPT 설명에 앞서 이 사건을 "김학의 사건으로 불리지만 이 사건은 검사와 법무부 출입국본부장의 위법한 법 집행이 본질"이라고 정의했다. 그러면서 "'김학의가 좋은 사람이냐 나쁜 사람이냐'를 가리는 게 아니라 법 집행기관이 국민을 대상으로 위법하게 법을 집행했느냐가 중점이다"고도 말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불법 출국금지 조치를 승인한 혐의를 받는 차규근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 이한형 기자
그러면서 약 1시간에 걸쳐 차 본부장과 이 검사의 혐의에 대해 설명했다. 김 전 차관이 당시 피의자나 피내사자 신분이 아니라 긴급 출국금지 대상이 아니었음에도 그가 출국하는 것을 막기 위해 △차 본부장은 소속 공무원들을 동원해 불법하게 김 전 차관의 출국 관련 정보를 조회하고 이후 출국금지 지시를 △이 검사는 차 본부장과 이광철 비서관과 통화 후 과거 무혐의 처분이 내려진 사건번호나 가짜 내사번호 등을 기재해 출국금지 관련 서류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반면 차 본부장과 이 검사는 모두 공소사실 전부를 부인한다고 밝혔다. 출국금지는 적법한 과정을 거쳐 이뤄졌고 설사 과정에 문제가 있다고 하더라도 당시 피고인들로서는 최선의 판단을 했다는 취지다. 재판부는 오는 6월 15일 한 차례 더 준비기일을 갖고 재판에 어떤 증거들을 채택할지 논의할 계획이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