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청년세대가 희망을 가지는 서울 만들겠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오세훈 서울시장 22일 오전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에서 온라인 취임식

오세훈 서울시장.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은 22일 "공정과 상생을 바탕으로 2030 청년세대가 희망을 가지는 청년서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방역도, 서민경제도 함께 조화롭게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2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온라인 취임식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오 시장은 "선거 과정에서 많은 서울의 2030 청년세대들을 만났고 취업, 주거, 교육과 관련한 현실적인 어려움을 직접 들었다"며 "대한민국과 서울의 청년들은 이 모든 것의 시작점을 불공정과 불평등이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어 "청년들은 그 해답으로 공정과 상생을 얘기했다"며 "공정한 기회로 정당한 보답을 받을 수 있는 서울, 청년들이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청년서울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서울 방문객이 6분의1 수준으로 급감했고 관광업계 피해규모는 16조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일률적 방식의 방역수칙을 합리적으로 개선하고 그 추진을 위해 정부와 긴밀하게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후보시절인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을 찾아 선거유세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오 시장은 소상공인에 대한 긴급자금 대출과 지원은 더욱 늘리고 민생 피해가 큰 전통시장과 동네 상권, 나아가 관광과 문화 업계에 대해서도 적극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책을 찾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주택정책에 대해 "지난 10년간 재건축 ․ 재개발 사업이 정책적으로 억제되면서시장에 충분한 주택이 공급되지 못해 수요와 공급의 불일치로 서울의 집값은 지속적으로 상승했다"며 "지난달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4년 전에 비해 45%나 올랐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선 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곳에, 양질의 주택을 신속하게 공급할 것이라며 관습적으로 유지해온 도시계획 규제들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그 시작으로 정비구역 지정 절차 단축과 함께 안전진단 기준 완화를 정부에 건의했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또 2000년대 들어서 매년 0.6%씩 증가하고 있는 1인 가구를 위한 제도를 모색중이라며 세대별 특성을 감안해 2030 청년층, 50대 이상 중장년층, 여성 1인 가구에 맞는 맞춤형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저는 서울시장으로써 천만 서울시민을 위해 필요하다면 정부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시의회와도 협의하고 소통하겠다"며 "오직 천만 서울시민 여러분만 바라보고 정책을 만들고 실행해 나가겠다"고 취임사를 마무리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