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 조율사가 왜 중국집·경양식 책을 냈냐구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출장 잦은 직업, 전국 맛집 다니게 돼
블로그 글 올리기 시작..맛집 3000개
'맛집 소개' 중국집, 경양식집 2권 출간
냉동식품 발달로 경양식 맛집 줄어
첫인상? "친절함, 스프맛을 보면 안다"
조율할 때도 음식을 만들듯..공통점
* 인터뷰를 인용보도할 때는
프로그램명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CBS에 있습니다.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2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조영권 (피아노 조율사)


여러분, 달짝지근한 갈색 소스가 뿌려진 돈가스, 비후가스, 함박스테이크. 여기에 곁들여진 따뜻하고 노란 수프, 빵 하면 어디가 떠오르세요. 백신 얘기하다 갑자기 이런 얘기하니까 좀 이상하죠? 추억의 경양식집 얘기를 해 보려고 합니다. 정통 경양식 집은 많이 사라지지 않았나 싶은데 웬걸요. 우리나라의 경양식 맛집을 소개한 책이 한 권 나와서 화제입니다. 이 책은 마치 허영만의 만화 식객처럼 드라마가 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식객의 허영만 씨는 만화가였다면 이 책의 저자는 직업이 피아노 조율사입니다. 아니, 어떻게 하다가 피아노 조율사가 전국의 경양식 맛집을 찾아다니면서 책까지 내게 되셨는지 오늘 금요일 화제의 인터뷰에서 좀 편안한 마음으로 이분을 만나보죠. 책 <경양식 집에서>의 저자 조영권 씨입니다. 어서 오십시오.

◆ 조영권> 안녕하십니까.

◇ 김현정> 안녕하세요. 이 책을 쓰신 분인 거죠?

◆ 조영권> 네, 맞습니다.

◇ 김현정> 지금 제 뒤로 그랜드 피아노 한 대 있는데 저런 피아노들 조율하시는 조율사?

◆ 조영권> 네, 맞습니다.


◇ 김현정> 아니, 그런데 어떻게 하다가 지금 제가 보니까 경양식집에서라는 책 전에도 중국 음식점으로도 또 책 한 권을 내셨더라고요.

◆ 조영권> 그게 외식을 많이 하다 보니까 이제 찾아 식사하는 비중이 높은 음식들이 중국집이나 기사식당도 있고 경양식 집도 있고 그런 거죠. 그러다 보니까 그게 쌓여서 그렇게 책으로 출간하게 된 겁니다.

◇ 김현정> 그러면 피아노 조율사 일을 하시는데 사시는 지역에서만 하는 게 아니라 전국으로 출장 다니시면서 맛집을 들르기 시작하신 거예요?

◆ 조영권> 그렇죠. 이제 저희가 어떤 지역에서만 근무하는 게 아니고요. 전국적으로 다양한 지역을 다니다 보니까. 또 만나는 식당들도 전국에 또 산재해 있고. 그것들이 또 경험으로 쌓이는 거죠.

◇ 김현정> 그래서 처음부터 책을 쓰겠다 하고 달려드신 건 아닐 테고.

◆ 조영권> 그런 건 아니고요. 저희가 SNS를 통해서 공유를 하다 보니까 그게 이제 한 10년 정도 쌓이다 보니까 이제 여러 곳에서 요청도 있었고 하다 보니까 개인적으로 또 한 번 정도 해야 되겠다 싶어서 우연히 또 그렇게 책을 내게 된 겁니다.

◇ 김현정> 그러니까 개인 블로그 같은 데다가 글을 올리신 거죠? 맛집 소개글. 10년이면 그러면 맛집 소개글을 몇 편이나 쓰신 거예요?

◆ 조영권> 대충 한 3000개 되지 않을까 싶은데.

◇ 김현정> 3000개의 맛집을. 와, 그러면 어디 지역으로 출장을 가면 간 김에 최대한 이 집 저 집 다 맛 보고 오시겠네요?

◆ 조영권> 그런데 그 식사하는 양이 제한이 돼 있잖아요.

◇ 김현정> 위의 크기가.(웃음)

◆ 조영권> 그렇죠. 그래서 업무 시작하기 전에 도착을 해서 먹는 경우도 있고요. 또 끝나고 나서 또 먹고 오는 경우도 있고. 그렇게까지는 할 수 있는 것 같아요.

◇ 김현정> 최대한 많이 드셨던 게 한 지역에서?

◆ 조영권> 그거는 여행을 가게 되면 한 세 네 군데까지는 갈 수가 있는데. 그런데 한 곳에서 많이 먹지는 않고요. 양을 적게 달라고 해서 먹죠.

◇ 김현정> 그렇게 다녔던 식당 중에 이제 첫 번째 책이 중국집을 엮어서 내신 거고 이번이 경양식 맛집입니다. 아니, 왜 경양식을 꼽으셨어요? 사실 요즘은 어디 경양식 집 찾기 쉽지 않은데.

◆ 조영권> 저희 어렸을 때 외식 문화가 지금처럼 그렇게 다양하지는 않았어요.

◇ 김현정> 그렇죠.

◆ 조영권> 무슨 가든 회관 해서 갈빗집이 있었고 그다음에 중국집하고 경양식 집이 있었는데 사실 갈빗집은 제가 가본 경험이 거의 없고요. 어렸을 때.

◇ 김현정> 비싸죠. 갈빗집은, 예나 지금이나.

◆ 조영권> 중국집하고 경양식집 책을 우연히 두 권 출간하게 됐는데 특히 이 경양식 문화는 점점 사라지는 문화라 이거를 한번 좀 이야기로 다루고 싶었고요. 또 외근하면서 또 식사로 즐기는 비중도 어느 정도 이 경양식이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그래서 이렇게 출간하게 된 겁니다.

◇ 김현정> 경양식집은 가성비가 좋잖아요.

◆ 조영권> 그렇습니다. 이게 백반집에서 식사하는 것하고 가격 차이가 별로 나지 않는데 앞에 나오는 에피타이저, 본식, 후식까지 해서 코스로 여유스럽게 즐길 수 있는 그런 식문화죠, 이게.

◇ 김현정> 그런 식문화죠. 가성비 좋은 코스문화. 그런데 이게 왜 사라지기 시작했나요?

◆ 조영권> 그게 제 생각에 냉동식품이 발달을 하면서 이제 분식집이라든지 가정집에서라든지 얼마든지 쉽게 조리할 수가 있는 음식들이 되었고.

◇ 김현정> 그렇죠.

◆ 조영권> 유통이 이제 편리하게 되다 보니까 프랜차이즈 이런 것들의 영향이 있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이 됩니다.

◇ 김현정> 사실 경양식 집은 예전에 생각해 보면 호텔에서 조리하시던 조리사들이 나와서 정말 혼을 담아서 자기 집 차려서 혼을 담아서 조리하고 그러셨던 분들이 하시던 거 맞죠?

◆ 조영권> 맞습니다. 이제 올림픽 전후로 해서 많이 그게 보급이 되기 시작했다고 하더라고요.

◇ 김현정> 맞아요, 맞아요. 경양식집에 들어가서 이것만 딱 보면 맛집인지 아닌지 안다 하는 그런 조율사님만의 뭐가 있습니까?

◆ 조영권> 경양식집에서 맛집이다. 일단 제가 그 판단하는 기준이 저한테 있는 걸로 이제 단정을 한다면 일단 그 접객 태도가 굉장히 중요하고요.

◇ 김현정> 접객, 서비스하는 태도.

◆ 조영권> 그다음에 음식에 대한 자부심을 많이 가지고 계시는 사장님들이 계세요. 그런 데 보면 취향에도 잘 맞고.

◇ 김현정> 스프 맛을 보면 딱 아신다면서요?

◆ 조영권> 스프는 이제 요즘에는 너무 일손이 부족하다 보니까 제품을 사용하는 데가 많죠.

◇ 김현정> 기성품을.

◆ 조영권> 그런데 직접 만드시는 분들이 있거든요. 인천에도 몇 군데 있고요.

◇ 김현정> 직접 스프부터 만드는 집?

◆ 조영권> 그렇죠. 이게 버터하고 밀가루를 볶아서 시작하는 건데 그게 손이 굉장히 많이 가거든요.

◇ 김현정> 많이 가죠, 많이 가죠. 그러면 딱 수프를 먹었는데 이게 기성품이 아니라 이 집에서 만들었구나 하면 수프를 만들 정도의 집이라면 이 음식이 얼마나 정성이 들어간 음식일까 이걸 알 수 있는 거네요.

◆ 조영권> 그렇죠. 그 자부심을 갖고 그렇게 내는 음식점들이 있습니다.

◇ 김현정> 전국의 경양식 맛집 중에 원픽. 딱 하나만 꼽으라면, 이거는 사실은 개인 식당이니까 이거는 뭐 큰 문제가 되는 홍보는 아닐 것 같아요. 하나만 맛집을 꼽아주신다면?

◆ 조영권> 아, 상호를 얘기해도 됩니까?

◇ 김현정> 될 것 같습니다.

◆ 조영권> 일단 수원 케냐를 언급을 해야 될 것 같은데.

책 <경양식집에서> 캡쳐

◇ 김현정> 수원의 케냐.

◆ 조영권> 이게 팔달공원 중턱에 있는 곳이에요. 큰 통창으로 내려다보이는 수원 시내를 보는 경치도 좋고요. 그런데 거기 여사장님이 굉장히 친절하세요. 제가 가본 경양식집 중에서 가장 친절한 곳.

◇ 김현정> 역시 주인장이 친절하셔야 돼요.

◆ 조영권> 맞습니다.

◇ 김현정> 돈가스 맛도 좋고.

◆ 조영권> 네, 그리고 이제 거기 이제 케냐에서 사시다가 오신 분들이라 커피를 로스팅해서 주시는데 후식으로 그 커피를 마시기에는 굉장히 가분하죠.

◇ 김현정> 아우, 저거구나. 저 돈가스구나. 저 저런 돈가스 좋아하는데. 경양식 집 돈가스 있잖아요. 경양식 집 비후가스 이렇게 우리 옛날에.

◆ 조영권> 네, 생선가스도 있고요.

◇ 김현정> 생선가스. 그래요. 그래요. 우리 조율사님, 피아노 조율 28년. 맛집 탐방도 28년. 피아노 조율과 음식 사이에 공통점이 있습니까?

◆ 조영권> 그거를 공통점을 찾기보다는 그 조율할 때 마치 음식을 만드는 것처럼 연주자의 취향에 따라서 굉장히 그 음색도 만들어야 되고 터치감도 조정을 해야 되는데 그런 점이 좀 비슷하지 않을까.

◇ 김현정> 음식을 다루는 셰프처럼 피아노 조율사도 음을 조율하시는 분이니까.


◆ 조영권> 그렇죠. 그 점이 좀 닮은 것 같아요.

◇ 김현정> 그러네요. 사실은 조율사도 손끝으로 장인정신으로 만들어 가는 거 아니겠습니까?

◆ 조영권> 그렇습니다.

◇ 김현정> 그래요. 지금 이런 질문이 하나 청취자한테 들어왔는데 전국으로 출장 다니면서 드시는 거면 이제 혼자 드시는 혼밥일 텐데.

◆ 조영권> 그렇죠.

◇ 김현정> 혼밥을 맛있게 하는 비법도 있느냐. 맛있게 혼밥 하는 법?

◆ 조영권> 제가 이제 식사시간을 가능한 피해요. 손님들이 많으면 아무래도 이제 음식을 한꺼번에 빨리 빨리 조리를 해야 되니까 그런 걸 좀 피하는 편이고요. 그래서 좀 한가한 시간에 식당을 자주 갑니다. 그러다 보면 음식 만드는 사장님하고도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고 많은 정보를 얻을 수도 있고요.

◇ 김현정> 사장님하고 이야기를 나누면서 밥을 먹어라? 그거 쉬운 일 아닌데.

◆ 조영권> 그러다 보니까 식사시간을 피해서 좀 피해서 많이 한가한 시간을 찾아가는 편이죠.


◇ 김현정> 다음 책은 어떤 음식을 준비하고 계세요?

◆ 조영권> 그거는 아직 생각을 해 보지는 않았는데 만약에 하게 되면 한식 쪽으로 한번 해 보고 싶긴 합니다마는.

◇ 김현정> 한식.

◆ 조영권> 아직 결정된 건 없습니다.

◇ 김현정> 한식집. 조영권 조율사가 찾아간 전국의 한식집 이것도 기대가. 이 책이 또 드라마도 된다면서요?

◆ 조영권> 이제 제 일상이 그 피아노 조율하러 가서 잔잔한 이제 어떤 에피소드들이 생기는 거고요. 그다음에 음식점을 찾아가지 않습니까? 이런 곳들을 각색을 해서 드라마로 지금 만들 예정이거든요.

◇ 김현정> 와. 그래요. 그래요. 피아노 조율사가 맛의 조율사가 된 듯한 느낌. 꿈이 있다면?


◆ 조영권> 일단은 지금 하는 일이 피아노 조율이니까 좀 건강해서 오랫동안 할 수 있었으면 좋겠고 그래야지만 또 다양한 식당을 또 경험할 수 있을 것 같거든요. 그래서 오랫동안 좀 일을 하고 싶고요.

◇ 김현정> 책은 몇 권 내실 생각이세요?

◆ 조영권> 그거는 아직 모르겠습니다.(웃음)

◇ 김현정> 굉장히 맛깔나게 글을 재미있게 잘 쓰셨더라고요. 저는 한식집에 이어서 모든 종류의 음식집을 쭉 섭렵해 주시기를 기대하면서 오늘 여기까지 말씀 듣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조영권> 감사합니다.

◇ 김현정> 출장의 맛을 기록하는 피아노 조율사 조영권 씨 화제의 인터뷰에서 만나봤습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