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주, 검찰·언론개혁 구호로 참패 책임 가리지 말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이 지난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국민의힘은 10일 4·7 재보선에서 참패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실책을 인정하고 변화하려는 자세가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이 패배한 것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이라면서 이같이 공세했다.

윤 대변인은 "'무능과 위선의 민주당 4년'은 평등한 기회, 공정한 과정, 정의로운 결과라는 대통령의 약속을 물거품으로 만들어 버렸다"며 "반성을 감성으로 대신하고 화살을 언론에 돌리며 젊은 유권자를 폄훼한다.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이 대안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경제 정책, 부동산 대책, 남북 관계, 외교 정책, 방역 대책 등 무엇 하나 잘 된 것이 없다. 검찰개혁, 언론개혁이란 구호로 정권의 책임을 가리지 말라"며 민의를 수렴하고 민생을 챙기는 집권여당의 참모습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더 클릭!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