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2주기 용인서 추모행사 진행…조현아 불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용인시 신갈 선영서 추모제 열려…가족·임원 참석했지만 조현아는 지난해 이어 올해도 불참

8일 오후 경기도 오후 경기도 용인시 신갈 선영에서 열린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선대회장 2주기에서 그룹사 사장단이 헌화를 하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한진그룹은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2주기를 맞아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소재 신갈 선영에서 추모제를 열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회사차원의 행사 없이 가족과 그룹 임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용히 진행됐다.

이날 오후 진행된 추모제에는 아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해 부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막내딸 조현민 한진 부사장이 참석했다. 조원태 회장과 경영권 분쟁 갈등을 겪었던 장녀인 조현아 전 대한한공 부사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조 부사장은 지난해 고인의 1주기 때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조 전 부사장은 지난해 1월 조 회장이 부친의 공동경영 유훈을 지키지 않는다고 반기를 들었고 그해 4월 추모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8일 오후 경기도 오후 경기도 용인시 신갈 선영에서 열린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선대회장 2주기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헌화하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조현아 전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이뤄진 3자연합은 이달 초 지분 공동보유계약을 해지하면서 경영권 분쟁이 조 회장의 승리로 일단락됐다.

1949년 한진그룹 창업주인 조중훈 회장의 장남으로 태어난 조양호 회장은 2003년 한진그룹 회장에 올랐고, 2019년 4월 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폐섬유화증으로 별세했다.

별세 이후 한진그룹은 경영권 분쟁과 코로나19 직격탄으로 유동성 위기에 몰렸지만 화물 운송을 늘리며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추진하는 대한항공은 지난달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 확보를 위한 3조 3천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성공한 데 이어 이달 2천억 원 규모 회사채까지 발행하며 유동성 위기에 대비하고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