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75세 이상 화이자 백신 접종 일정 앞당긴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지역별 접종 일정 차이 최대한 줄이기 위해"

예방접종센터에서 어르신들이 화이자 백신접종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충청북도가 75세 이상 노인 등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접종 일정을 당초보다 앞당겨 진행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현재 도내에서는 청주 상당구와 충주, 음성 접종센터에서 지난 1일부터 화이자 백신 접종을 시작해 현재까지 모두 7317명이 맞았다.

오는 15일에는 청주 서원과 제천, 옥천 접종센터도 추가로 문을 연다.

여기에 청사 이전 문제로 7월 초 개소가 가능한 청주 흥덕구를 제외하고 다음 달 문을 열 예정이었던 영동과 단양 접종센터는 오는 22일, 나머지 접종센터를 오는 29일 각각 앞당겨 개소할 예정이다.

지역별로 짧게는 보름에서 길게는 한 달 넘게 차이가 있는 접종 시기를 최대한 줄이기 위한 조치다.

하지만 백신 수급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을 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도내에서는 75세 이상 12만 4382명과 노인시설 입소.종사자 7760명이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이다.

이 가운데 전날까지 75세 이상은 81.7%, 노인시설 입소·종사자는 92.7%가 접종에 동의했다.

한편 질병관리청이 65세 미만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연기 보류하면서 도내 특수교육.보육.보건교사와 어린이집 간호인력, 취약시설 입소자·종사자, 소방서와 보건소 1차 대응요원 등의 접종은 오는 10일까지 일시 중단됐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