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언급한 윤석열 수사청 비판에 與 "자기 정치 시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윤 총장, 언론 인터뷰서 중대범죄수사청 비판
당 내부선 "윤 총장이 자기정치 시작"
국민의힘 "정권·검찰 갈등 임계점 도달"…여권 비판

윤석열 검찰총장. 박종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당의 중대범죄수사청 강행을 비판하는 발언을 공개적으로 쏟아냈다. 여당 내에선 윤 총장의 '대권 플랜'이 시작된 것이라고 보는 분위기다.

◇尹, 사실상 대국민 메시지…與 "검찰개혁 핑계로 자기정치"

윤 총장은 2일 보도된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직을 걸어 막을 수 있는 일이라면 100번이라도 걸겠다"며 더불어민주당의 중대범죄수사청 입법 강행을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인터뷰 말미에 "국민들께서 관심을 갖고 지켜봐 주시기를 부탁드린다. 잘 느끼지 못하지만 국민 여러분의 이해와 관계되는 중요한 사항이기 때문"이라고 말하는 등, 국민을 상대로 직접 메시지를 전달한 대목이 눈에 띤다는 분석이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에 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수사·기소권 완전 분리는 공정한 검찰을 만드는 것이다. 국민을 위한 검찰을 만드는 과정을 입법 과제로 충실히 준비할 것"이라며 완곡하게 비판했다.

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윤석열 총장이 검찰개혁 법안을 핑계로 자기 정치를 시작한 거라고 봐야한다"며 "의미 없이 임기를 끝까지 가져갈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정권·검찰 갈등 임계점 도달" 비판

2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은 윤 총장의 발언을 두고 "정권과 검찰과의 갈등이 임계점에 도달했음을 보여주는 조짐"이라며 여권에 화살을 겨눴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대한민국의 형사사법시스템을 국회의 거수기들을 이용해 갈아엎으려는 시도에 대한 (검찰의) 저항"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배 대변인은 민주당이 오는 6월까지 검찰의 수사·기소권을 완전히 분리하려는 계획을 '막무가내'라고 지적하며 "이 정권의 썩은 부위를 도려내려는 정의의 칼날을 막고자, 칼을 쥔 장수를 갈아치우려다 안 되니 군대를 재편성 하려 하고, 그것도 안 되니 결국 군대를 폐지하고 다른 군대를 세우려는 것 같은 어처구니없는 횡포"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검찰 수사권 폐지로 형사사법체계가 무너지면 부패가 창궐할 거라는 윤석열 총장의 호소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밝혔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