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백신 우선 접종 층이 당분간 백신 사각지대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65세 이상 고령층에 당분간 AZ 백신 접종 않기로
의사판단에 맡긴 정부, 비판수용 다행한 일
백신 불신, 정책 혼선만 가중시켜
11월까지 집단면역 계획도 차질 불가피
고령층 백신 사각지대에 대한 대책 마련해야
방역대책에 신뢰, 믿음을 저버리지 않도록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연합뉴스
정부가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코로나 백신 접종 논란에서 한 발 물러섰다.

질병관리청은 15일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게는 당분간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AZ 백신은 고령층에 대해선 예방효과가 충분히 입증되지 않아 3월말까지 임상정보를 충분히 확보한 뒤 접종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효능과 효과가 입증되지 않았는데도 65세 이상에 대한 접종을 의사 판단으로 강행하려한다는 비판을 일단은 수용한 셈이다. 비판받아 마땅하지만 안전이 우선돼야 한다는 점에서 그나마 다행한 조치다.

1분기에 들어올 백신 물량이 대부분 AZ여서 고위험군인 65세 이상에 우선 접종하려 했던 정부 고민을 이해 못할 일은 아니다. 그러나 이러한 혼선은 가뜩이나 불안한 백신, 방역정책에 대한 불신만 가중시킨 꼴이 됐다.

당초 계획이 차질을 빚으면서 집단감염에 취약한 집단과 계층이 역설적으로 백신접종의 사각지대에 놓이게 됐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AZ외에 이들 계층에 당장 접종할 수 있는 백신이 없을뿐더러 곧 들어올 화이자나 모더나도 코로나19 환자치료병원 종사자에 우선 접종되기 때문이다.

같은 이유로 65세 이상 접종을 유보한 독일이나 프랑스, 스웨덴 등은 이미 백신을 상대적으로 충분히 확보한 상태여서 우리와는 상황이 다르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조사에 따르면 대부분 백신의 중요성은 알고 있지만 열 명 중 3명 이상은 백신 접종 순서를 미루거나 거절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반응 발생 가능성 등 부작용에 대한 불안감이다. 접종 순서를 바꿈으로서 우선 접종 대상이 된 65세 미만, 그리고 일반 국민의 백신 불안감도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

접종 거부나 대란이 벌어지지 않도록 치밀하고 세심한 대책이 반드시 제시돼야 하는 이유다.

고위험군부터 접종을 시작해 오는 9월 전 국민 70% 접종을 목표로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하려했던 계획에도 차질이 빚어져선 곤란하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민들은 1년 이상 많은 노력과 희생을 감내해 왔다.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기본수칙은 물론 설 연휴에도 고향방문을 자제하고 거리두기 등을 치열하게 실천해 왔다.

그 기저에는 백신을 통한, 코로나 종식을 향한 기대와 방역당국에 대한 믿음이 깔려 있다.

그러나 코로나를 종식시킬 유일한 희망으로 여겼던 백신 공급이 불확실하고, 접종계획마저 한 치라도 차질을 빚는다면 상황은 달라질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정부는 당분간 불가피한 고령층 백신 사각지대에 대해 선제적인 진단검사를 반복해 수행하는 등 접종 차질로 인한 후속대책을 빠르게 마련해야 한다.

정부 방역정 책에 신뢰와 믿음을 저버리지 않게 하는 일, 그것이 최우선임은 물론이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