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브랜드 가치 4조원…코로나 속 글로벌 ‘유일 성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영국 ‘브랜드 파이낸스 평가’…바스프, 다우 등 대부분 가치 하락

LG화학 여수공장. LG화학 제공
전세계 주요 화학기업들의 브랜드 가치가 하락하는 가운데 LG화학이 거의 유일하게 가치를 계속 키워나가고 있는 것으로 7일 전해졌다.


영국 글로벌 브랜드 평가 전문 컨설팅 업체 브랜드 파이낸스가 최근 발표한 ‘20201년 화학 기업 25’ 보고서에 따르면 LG화학의 브랜드 가치는 36억200만달러(약 4조46억원)이었다. 이는 전년과 같은 4위로, 브랜드 가치가 1년 사이에 2.9% 성장했다.

브랜드 파이낸스에 따르면 LG화학의 브랜드 가치는 2018년 24억2100달러에서 2019년 33억3800만달러, 지난해 35억달러, 올해 36억200만달러로 꾸준히 성장했다. 2018년 대비 50% 이상 커진 것으로 상위 5위 글로벌 화학 기업 중 브랜드 가치가 상승한 기업은 LG화학이 유일했다.

독일 바스프는 1위를 유지했으나 브랜드 가치가 78억7800만달러로 전년보다 7.5% 감소했다. 지난해 2위였던 미국 다우는 올해 브랜드 가치가 37억2900만달러로 23% 감소해 3위로 밀려났다. 사우디아라비아 사빅이 전년보다 한 계단 상승해 2위에 올랐다. 다만 브랜드 가치는 40억1700만달러로 7.3% 하락했다.

LG화학은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불황이 심화한 가운데 배터리 사업 흑자 전환 등 고부가 가치 사업으로 성장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