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선장 제외한 억류 선원 석방키로…외교차관 통화서 결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정부, 이란 결정 환영하면서 선장과 선박도 조속한 억류 해제 촉구
걸프 해역서 나포 29일째…억류 장기화로 관계 악화 부담된 듯
양국 차관, 신뢰 회복 첫걸음 평가…동결자금 해결도 협력키로

지난 4일 이란에 나포되는 한국 선박 '한국케미'호. 연합뉴스
이란 정부가 한 달 가까이 억류 중인 우리 국적 선박 ‘한국케미호’의 선원들을 석방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2일 오후 최종건 1차관이 세이에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교부 차관과 전화통화를 가진 결과 이란 측으로부터 이 같은 결정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란 측은 다만 선원 20명 가운데 한국인 선장을 제외한 우리 국적 4명 등 19명에 대해 우선 억류 해제를 결정했다.


최 차관은 일단 이란 측 결정을 환영한 뒤 선장과 선박도 조속히 억류 해제될 수 있도록 이란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촉구했다.

이에 아락치 차관은 사법 절차가 진행 중인 동안 선장에 대한 인도적 처우와 충분한 영사조력 보장을 약속했다. 양측은 또 현 상황의 조속한 종료를 위해 상호 지속적으로 소통하기로 했다.

한국케미호 선원들은 지난달 4일 걸프 해역에서 해양 오염을 이유로 이란 혁명수비대에 나포돼 이란 남부 반다르아바스 항에 29일째 억류 중이다.

이란 측은 선박 억류와 한국내 자국 동결자금은 별개의 문제라는 입장이지만, 선박 억류의 근거인 해양 오염 증거는 아직까지 내놓지 않고 있다.

그러면서도 모즈타바 졸누리 이란 국회 국가안보·외교정책위원장은 최근 동결자금 해제가 선박 억류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혀 이란 측 속내를 드러낸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이런 가운데 이란 정부가 선장을 제외한 선원들이라도 일단 석방하기로 한 것은 억류 사태가 한 달 가까이 장기화되면서 양국관계 악화에 대한 부담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양국 차관은 이번 통화를 계기로 한-이란 신뢰 회복의 중요한 첫걸음이 시작된 것으로 평가하고, 한국 내 이란 동결자금 문제 해결을 통해서도 전통적 우호관계를 회복해 나가기로 했다.

최 차관은 이란 동결자금과 관련, 우리 정부가 독자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은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되 미국 측과 협의가 필요한 문제에 대해서는 투명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이란 측에 설명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