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나포 한달만에 "구금된 한국 선원 석방 허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란 정부 "한국케미호 선원 출국 허용"

나포 후 이란항으로 향하는 '한국케미'호가 CCTV에 찍힌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란 정부가 환경 오염을 이유로 한달 가량 억류중인 한국 국적 선박 '한국케미'의 선원들을 풀어주기로 했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페르시아만에서 환경 오염을 일으킨 혐의로 억류한 한국 선원들이 한국 정부의 요청과 인도주의적 조처에 따라 출국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란은 선박 관리에 필요한 한국인 선장 1명은 남겨두고 모두 석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주이란 한국대사관과 주한 이란대사관도 선원들의 석방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는 지난달 4일 호르무즈 해협의 오만 인근 해역에서 '한국케미'를 나포했다. 이에 한국인 5명을 포함해 미얀마·베트남·인도네시아 등 선원 총 20명이 이란 남부 반다르아바스항에 억류됐다.

이란 정부는 나포 사유로 해양 오염을 내세웠지만, 미국의 제재로 한국에 동결된 원화자금을 사용하지 못한데 대한 불만이 배경에 깔린 것으로 분석됐다.

정부는 지난달 10일 최종건 외교부 2차관이 이끄는 정부 교섭단을 이란에 파견하는 등 그간 선원 석방을 위해 이란과 대화를 이어왔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